김정은, 시진핑에 코로나19 관련 구두 친서

"코로나19 전쟁에서 승기 잡아 중국 방역성과 기쁘다…국면 관리 높이 평가"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5/08 [11:06]

김정은, 시진핑에 코로나19 관련 구두 친서

"코로나19 전쟁에서 승기 잡아 중국 방역성과 기쁘다…국면 관리 높이 평가"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5/08 [11:06]

▲ 2019년 6월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국제비행장에서 국빈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환송하는 모습.   © 사진출처=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구두 친서를 보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중국이 코로나19 방역 사업에서 성과를 이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구두 친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친서에서 "총서기 동지(시진핑)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해 전대미문의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 나가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하시면서 축하하셨다"고 전했다.

또 "중국에서 이룩된 성과에 대해 우리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총서기 동지의 현명한 영도 밑에 중국당과 인민이 이미 이룩한 성과들을 공고히 하고 부단히 확대해 최후 승리를 이룩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시고 총서기 동지의 건강을 축원하셨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역사의 온갖 시련과 도전을 이겨내며 굳게 다져진 조중(북중) 두 당 사이의 관계는 날로 긴밀해지고 더욱 건전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하시면서 중국 공산당의 전체 당원들에게 전투적 인사를 보내셨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구두 친서가 전해진 구체적인 경로나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김 위원장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급속 확산 중이었던 지난 2월1일 시 주석에게 위문 서한을 보내고 중국 공산당에 지원금을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서한에서 중국의 코로나19 대규모 발병 사태를 두고 "한 집안 식구, 친혈육이 당한 피해로 여기고 있다"고 위로하며 북중관계를 과시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구두 친서에서도 중국이 코로나19 방역에서 이룬 성과를 놓고 "우리 일처럼 기쁘다"며 양국 간 각별한 관계를 부각시켰다.

북한은 지난해부터 지지부진했던 북미대화 교착이 장기화되고, 코로나19 방역에 여념이 없는 가운데서도 북중관계를 신경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14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