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전두환 집 앞 기자회견

“전 재산 29만 원? 알짜배기 강남 땅 있잖아”

이창환(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1:07]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전두환 집 앞 기자회견

“전 재산 29만 원? 알짜배기 강남 땅 있잖아”

이창환(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05/22 [11:07]

▲ 안창용(가운데)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국장이 5월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씨 집 부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씨의 미납추징금 및 은닉 불법재산 몰수를 촉구하고 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인 5월18일, 시민단체가 전두환씨 집 앞에서 그 일가 및 신군부 세력이 불법 형성한 재산이 있다며 이를 몰수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서대문구 소재 전씨의 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재산이 29만 원뿐이라던 전두환이 이렇게 잘사는 이유는 은닉된 재산이 너무나 많고 은밀하게 수시로 현금화돼 제공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전두환과 자식들,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수천 억 재산과 정호용·허화평·장세동 등 5·18 신군부들이 보유하고 있는 수천 억대 재산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1970년 박정희 독재정권의 영동개발 시 투기로 정치자금을 조성할 때 동원된 가명·차명 매입 땅은 현재 시가로 수조 원대에 이른다. 삼성·대치· 역삼동 등 강남 땅 70여 필지에 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980년 5월 전두환, 신군부의 계획된 의도로 부정 축재자 명단에서 제외되고 은닉된 불법재산”이라며 “검찰기록, 핵심 관계자 증언 등을 토대로 1980년 5월15일 보안사 대공처장 이학봉이 작성한 ‘부정축재자 수사 및 체포 계획’ 10명 중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 이희성 계엄사령관 등 신군부가 제외해 빼돌려진 1명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박정희 정권과 전두환 신군부 등이 은닉한 강남 땅 리스트, 이른바 ‘알짜배기’땅 70여 필지가 존재한다는 게 운동본부의 주장이다.


운동본부는 “약 3조~5조 원대 토지를 1970년대부터 소유하고 있는 P회장에 대한 박정희 정권의 가명·차명 의혹을 제보한다”며 “특히 박정희 육사 지인 박경원 전 내무부 장관과 P씨의 관계성과 당시 부동산 매입부터 현재까지 수상한 운영 실태, 임차인들의 피해 사례 등도 있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해당 땅의 가명·차명 소유자 P회장의 친동생과 박 전 장관의 아들 P씨가 이 같은 내용와 관련해 증언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관련 정보에 대한 상세한 추가 공개 및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 반드시 몰수해야 한다”며 “전두환과 일가는 이미 1988년, 2013년 두 차례 국가에 모든 재산을 자진 헌납한 상태로 국민법 정서로는 사실상 소유권이 상실됐다”고 밝혔다.


또한 운동본부는 1980년 5월 당시 “권력형 부정 축재자 수사계획”에 대한 국가기록원의 정보공개청구를 신청하겠다고 전했다. 


전씨는 내란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1996년 8월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고, 이듬해인 1997년 4월 대법원에서 2심이 선고한 무기징역과 추징금 2205억 원이 확정됐다. 이후 특별사면으로 석방됐지만, 추징금을 납부하지 않아 환수 절차가 진행돼왔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전씨의 추징금 2205억 원 중 약 1199억5000만 원이 확보된 상황이다. 집행률은 54.4%로, 환수되지 못한 금액은 약 1005억5000만 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9월 넷째주 주간현대 115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