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코로나 2차위기 무얼 준비해야 하나' 토론회

"코로나19 2차 위기 우려…정치권 선제적 대응해야"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3:16]

박용진, '코로나 2차위기 무얼 준비해야 하나' 토론회

"코로나19 2차 위기 우려…정치권 선제적 대응해야"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05/22 [13:16]

새로운사회의원경제연구모임 중심 감염병예방법 등 법 개정 추진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겨울철 코로나19와 계절성 독감의 동시 감염으로 인한 2차 위기를 준비하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 정치권의 선제적 대응을 촉구했다.   © 사진제공=박용진 의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겨울철 코로나19와 계절성 독감의 동시 감염으로 인한 2차 위기를 준비하기 위한 토론회를 개최, 정치권의 선제적 대응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5월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을 중심으로 '코로나19 2차 위기,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토론회를 주최다.

 

발제를 맡은 기모란 교수는 “코로나19 음성자의 동반 감염률(27%)과도 별 차이가 없다”며 “겨울에 코로나19와 독감에 동시에 걸릴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기모란 교수는 “감염병전문연구소를 설립하고 감염병 예방법 개정을 통한 효율적 예방접종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감염병 예방법을 개정해 국민건강보험에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담당해 합병증 발생이 높은 고위험군은 국가지원으로, 감염취약자에 대해서는 지자체 지원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코로나19는 쉽게 종식될 문제가 아니다. 장기전을 대비해야 한다”면서 “국가적 재난상황이다. 1차 방역에 성공했다는 자부심을 가지는 것에 그치지 말고 국회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 차원의 대응과 관계당국의 선제적 대응을 촉구하겠다”면서 “토론회에서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대책마련을 촉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 의원은 “국민 안전에 관한 문제에 대해 책임 있게 발언하고 문제를 알리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우리 정치인의 몫”이라면서 “이 사태를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국회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박 의원이 경제 혁신과제 논의를 위해 준비하는 의원연구모임인 새로운사회의원경제연구모임(준)이 주최한 첫 토론회다.

 

박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새로운사회의원경제연구모임(대표의원 박용진)을 중심으로 함께 감염병예방법 등 관련 법을 개정하겠다”면서 “단기적 대응부터 장기적 목표까지 예견하고, 코로나19 2차 위기와 장기전에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론회는 경제학자 우석훈 박사가 좌장, 국립암센터대학원 예방의학과 기모란 교수가 발제를 맡았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신상도 서울대병원 기획조정실장, 김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이동진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유정희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 팀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14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