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씨 사후에도 추징할 길 열겠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5/22 [13:45]

“전두환씨 사후에도 추징할 길 열겠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5/22 [13:45]

김태년 원내대표 “1000억 넘는 추징금 환수 방법 찾을 것”

 

 

김태년(사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월19일 “전두환씨 사후에도 추징할 길 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두환이 더 이상 거짓된 주장을 하지 않도록 5·18 역사왜곡 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 1000억 원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아가 그는 “진실을 고백할 때만 용서와 화해의 길도 열릴 것”이라며 “전두환은 더 늦기 전에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고 사죄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전두환씨는 5·18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 5·18을 둘러싼 가짜뉴스의 온상이기도 하다”며 “5·18 북한 개입설 원조도 당시 전두환 친군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학살의 주범이 활개 치게 두지 않을 것”이라며 “조사위 활동이 과거처럼 미완으로 끝나지 않게 전폭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아울러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한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야당의 적극적 협조와 동참을 기대하고 또 그렇게 해주시리라고 믿는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회는 5월20일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었다. 민주당은 재난안전법 개정안, 국공립의대설립 법안, 한국판 뉴딜 관련 법안 등의 처리를 추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14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