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 백산수盃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창설

세계 바둑 주름잡던 한- 중- 일 전설들 빅매치 여부에 전 세계 바둑팬 이목 집중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09:59]

농심, ‘ 백산수盃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창설

세계 바둑 주름잡던 한- 중- 일 전설들 빅매치 여부에 전 세계 바둑팬 이목 집중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05/26 [09:59]

 

세계 바둑을 주름잡았던 전설들이 오는 10월 반상에서 맞붙는다. 

 

농심은 한- 중- 일 국가대항전인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에 이어 시니어 국가대항 바둑대회를 창설한다. 대회 명칭은 ‘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 으로,  한- 중- 일 만 50 세 이상 프로기사들이 참가하는 세계기전이다.  한국의 조훈현과 중국의 마샤오춘, 일본의 요다 등 바둑계의 살아 있는 전설로 불리는 기사들의 빅매치가 예상되면서,  전 세계 바둑팬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백산수배 시니어 세계바둑최강전은 10월 12일, 제22회 신라면배 바둑대회 개막 일정(10/12~16) 과 동일하게 중국 베이징에서 막이 오른다.  각 국의 선발과정을 거친 한- 중- 일 시니어 국가대표 프로기사들은 베이징 1차전( 개막) 과 부산 2 차전( 결승) 을 통해 우승을 다투게 된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연승전을 벌이는 기존 신라면배 바둑대회와 동일한 경기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상금은 총 1억8000만원이며,  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이 계속 이어질 경우,  대회 창설은 연말이나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

 

농심은 “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워진 바둑계를 지원하는 동시에,  전 세계 바둑 애호가들에게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레전드 매치를 준비하게 됐다” 며 “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바둑의 ‘ 르네상스 시대’ 를 또 한 번 열어 보이겠다” 고 말했다. 

▲ 제1회 신라면배 바둑대회에 출전한 바둑전설 한국 조훈현 9단(오른쪽)과 일본 요다 노리모토 9단(왼쪽).     ©사진제공=농심

 

특히,  한국의 국수( 國手) ‘ 조훈현 9단’ 과 일본 바둑의 자존심 ‘ 요다 노리모토 9단’,  중국 바둑의 전설 ‘ 마샤오춘 단’의 역사적인 맞대결 여부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당대 최고 전성기를 누렸던 이들의 녹슬지 않은 실력을 이번 바둑 삼국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농심이 대회 타이틀로 ‘ 백산수’ 를 내세운 것은 신성장동력인 백산수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다.  신라면배 바둑대회가 농심 중국사업에 있어 신의 한수로 불리는 만큼,  백산수배도 중국을 비롯한 해외시장에 백산수를 알리는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농심은 신라면배 기간 동안 대국장 인테리어를 비롯해 제품전시,  시식행사, TV 방송 등을 통해 14억 중국 소비자들에게 신라면 브랜드를 알리고 있다.

 

농심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신라면배에 이어,  백산수배도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 바둑 기전으로 이름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한국기원 양재호 사무총장은 “ 신라면배에 이어 백산수배가 출범함에 따라,  한- 중- 일 바둑 삼국지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더 커질 것” 이라며 “ 바둑의 전설들이 펼치는 한 수 한 수의 승부가 현대 바둑에 또 다른 역사로 기록될 것” 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첫째주 주간현대 11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