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MS와 손잡은 까닭

세계 최고 AI·DT 전문가 직업 키운다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6/19 [14:47]

SK그룹, MS와 손잡은 까닭

세계 최고 AI·DT 전문가 직업 키운다

송경 기자 | 입력 : 2020/06/19 [14:47]

그룹 내 교육 플랫폼 ‘마이써니’와 ‘MS 런’ 파트너십 체결
글로벌에서 통할 개발자·엔지니어 키우려 전문가 인증 과정

 

▲ SK그룹 내 역량강화 교육 플랫폼인 마이써니는 6월16일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의 테크놀로지 관련 온라인 학습 플랫폼인 ‘마이크로소프트 런'과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그룹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AI(인공지능) 전문가를 직접 키운다.


SK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AI(인공지능)와 DT(디지털전환) 관련 교육 콘텐츠를 구축한다고 6월16일 밝혔다.


SK그룹은 이를 위해 단순교육 차원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개발자, 엔지니어 및 빅데이터 전문가로 키우기 위한 전문가 인증 과정을 도입할 계획이다. SK 구성원들의 AI·DT 역량을 높여 각 관계사별로 딥체인지(Deep Change, 근본적 혁신)의 실행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SK그룹 내 역량강화 교육 플랫폼인 마이써니(mySUNI)는 6월16일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테크놀로지 관련 온라인 학습 플랫폼인 ‘마이크로소프트 런'(Microsoft Learn, 이하 MS 런)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국내 기업 가운데 MS 런을 자사 AI·DT 교육에 도입한 것은 SK그룹이 처음이다.


마이써니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MS 런의 콘텐츠 중 SK 구성원들의 직무·역할에 적용 가능한 콘텐츠를 재가공해 제공할 예정이다. MS가 실제 사용하는 기술과 서비스를 교육 콘텐츠화한 것이어서 SK 구성원들이 최신 기술 트렌드를 이해하고 이를 내재화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마이써니는 또 AI·DT 관련 교육과정에서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Azure) 관련 자격증을 이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데이터 분석 등 역량을 갖춘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양성키로 했다. 아울러 국내외 AI·DT 특화 대학과 연계해 학위 과정이 포함된 마이써니-MS 공동 커리큘럼도 개발할 예정이다.


올해 1월 출범한 마이써니는 현재 AI와 DT 외에도 행복,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리더십 등 9개 분야 약 640개 교육 콘텐츠를 운영하고 있다. 매일 약 8000명이 접속해 학습을 진행 중이며, ‘SKMS(SK경영체계)’, ‘사회적 가치 추구의 이해’와 같은 인기 과정은 이미 7000여 명 이상이 이수하는 등 직원들의 반응도 뜨겁다.


마이써니 CLO(Chief Learning Officer)를 맡고 있는 조돈현 사장은 “마이써니의 역할은 그룹의 딥체인지를 이끌기 위한 구성원 역량확보 플랫폼으로 자리잡는 것”이라면서 “이번 협력으로 MS가 보유한 클라우드, AI·DT 분야의 높은 전문성이 SK 구성원들의 경쟁력을 높이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라 롱코어(Laura Longcore) MS 글로벌 러닝 총괄 부사장은 “MS의 다양한 교육 커리큘럼이 SK그룹이 추구하고 있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SK 구성원들의 AI·DT 역량 제고를 통해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좀 더 의미 있고 적용 가능한 사례들을 발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첫째주 주간현대 115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