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애국심 가지고 국정원 개혁 매진하겠다"

페이스북 글에서 국정원정 내정 소회 전하면서 "김대중·노무현·이희호 하염없어 떠오른다"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5:59]

박지원 "애국심 가지고 국정원 개혁 매진하겠다"

페이스북 글에서 국정원정 내정 소회 전하면서 "김대중·노무현·이희호 하염없어 떠오른다"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0/07/03 [15:59]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국가정보원장으로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국가정보원장으로 깜짝 발탁된 박지원 전 의원은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 내정자는 7월3일 오후 청와대의 외교안보라인 인사 발표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앞으로 제 입에서는 정치라는 政자도 올리지도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며 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며 이 같은 소회를 전했다.

 

박 내정자는 "국정원장 후보자로 내정되었다는 통보를 청와대로부터 받았다"면서 "만약 소정의 절차를 거쳐 공식 임명 받으면 각오를 밝히겠습니다만, 먼저 제가 느낀 최초의 소회는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님을 위해 애국심을 가지고 충성을 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내정자는 "앞으로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한다"고 선언하면서 "후보자로 임명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 님께 감사드리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이 하염없이 떠오른다"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5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