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코로나19 대응 돕는 ‘누구 케어콜’ 지원 지역 확대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7:14]

SKT, 코로나19 대응 돕는 ‘누구 케어콜’ 지원 지역 확대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07/31 [17:14]

광주광역시 서구청과 협약 통해 해당지역 코로나19관련 대상자 약 1300명 관리

코로나19 음성판정자에까지 서비스 확대…철저한 코로나19 방역 효과 기대

 

▲ SK텔레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자가격리∙능동감시 중인 대상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광주광역시 서구에 추가 도입한다고 7월29일 밝혔다.사진은 지난 7월28일 SK텔레콤 이현아 AI서비스단장(왼쪽)과 서대석 서구청장이 '누구 케어콜'의 광주광역시 서구 도입 협약을 맺은 모습. 


SK텔레콤이 경상남도청에 이어 광주광역시 서구청과 ‘누구 케어콜’ 도입 협약을 맺으며 코로나19 방역현장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능동감시∙음성판정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광주광역시 서구에 지원한다고 7월29일 밝혔다.


‘누구 케어콜’은 5G 시대를 선도하는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SK텔레콤은 8월3일부터 광주광역시 서구 18개 동의 능동감시∙음성판정자 약 1300명을 대상으로 ‘누구 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누구 케어콜’ 광주광역시 서구 지역 지원은 서비스 범위를 이미 검사를 마친 음성판정자까지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과 광주광역시 서구청은 기존 관리 대상이 아니던 음성판정자까지도 모니터링 대상자에 포함시킴으로써 더욱 더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부터 경상남도 지역 18개 시군 20개 보건소에 ‘누구 케어콜’을 적용,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해왔다.


경상남도 측은 ‘누구 케어콜’을 통해 두 달간 약 4만5천 콜 466시간의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보건소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관련 업무가 약 85%가량 감소했다고 전했다.


SK텔레콤 이현아 AI서비스단장은 “‘누구 케어콜’이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역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기술을 통해 공공분야에 도움을 주는 사회적가치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