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녀 의혹’ 수사 뒤늦게 속도전

김가윤(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2:16]

‘나경원 자녀 의혹’ 수사 뒤늦게 속도전

김가윤(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10/16 [12:16]

서울대 교수 소환…나경원 아들 ‘제4 저자’ 등재 의혹 자료 확보
SOK 관련 영장 재청구 후 발부…추미애 “오해 안 받게 신속 수사”

 

▲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나경원 전 의원이 9월2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이 나경원 전 의원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고발 사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0월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이병석)는 이날 검찰이 확보한 자료 참관 등 절차 진행을 위해 윤형진 서울대 의대 교수를 소환했다는 것.


검찰은 최근 나 전 의원 아들의 ‘제4 저자’ 등재 의혹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서울대 의대 등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의 아들 김씨는 고등학교 시절인 지난 2015년 미국 전기전자 기술자협회 IEEE에 제출한 연구 발표문에 ‘제4 저자’로 이름을 올렸는데 소속을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해 연구윤리를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기존에 발표된 논문을 가져다 썼다는 표절 논란까지 받았다.


당시 김씨는 윤 교수의 지도 아래 국제학술단체에 ‘제1 저자’와 ‘제4 저자’로 두 개의 발표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이 가운데 제4 저자‘로 이름을 올린 발표문에 대해 ’부당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나 전 의원의 각종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중앙지검에 제출했고, 형사7부가 최근 이 사건을 재배당 받은 직후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이 중앙지검 형사7부로 배당해 속도를 내고 있는 사건은 자녀 입시비리와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관련 의혹이다. 따라서 나 전 의원 사건 수사는 두 가지 의혹을 중심으로 우선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고발인에 대한 수사만 13차례 진행하는 동안 피고발인에 대한 수사가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 검찰에서도 오해를 사지 않도록 신속하게 수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이 절차에 따라 필요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추 장관은 “(나 전 의원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은 처음에 일괄 기각이 됐지만 이후 서울대병원과 SOK에 대해서는 재청구해 발부됐고, 지난 9월29일 압수수색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딸 입시비리 의혹 관련) 성신여대에 대해서는 압수수색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 중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지난 9월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나 전 의원 사건 등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질타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6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