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애경,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사찰 의혹

심동준(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2:18]

SK·애경,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사찰 의혹

심동준(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10/16 [12:18]

특조위, SK케미칼, 애경산업 직원들 대상으로 검찰 수사 요청
업무방해 혐의 주장…“피해자 사칭, 피해단체 활동 게시물 등 열람”

 

▲ 8월31일 가습기살균제 참사 유족과 환경보건시민센터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참사 9주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가습기살균제 참사와 관련, 기업 측의 피해자 사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 기업 측의 조직적 관여 여부 등을 수사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특조위는 10월13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단체 등 사찰 의혹과 관련해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소속 직원 각 1명과 기업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업무방해 혐의 수사를 해달라는 내용의 요청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특조위는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직원들이 가습기살균체 참사 대응과 피해자 소통 업무를 진행하면서 피해자와 단체 동향 등을 정탐하는 등 사찰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먼저 특조위는 애경산업 소속 직원이 피해자를 사칭, 단체 활동 관련 게시물을 열람했고 이는 사찰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특조위는 이와 같은 의혹에 관한 신청 사건을 조사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특조위는 지난해 5월께 피해 관련 단체인 ‘가습기살균제 항의행동’ 밴드 실명제 전환 과정에서 기업 직원의 활동 사실이 있다고 봤다.


특조위는 또 조사 과정에서 SK케미칼 소속 직원 역시 비슷한 방식으로 피해자 단체에서 활동한 내역을 파악했다고 했다. 해당 직원은 지난 2018년께부터 제3자 명의를 이용해 피해자 모임에서 활동했다는 게 특조위 측의 주장이다.


특조위 측은 “SK케미칼 소속 직원이 가입해 활동한 피해자 온라인 모임은 가습기살균제 항의행동 밴드, 가습기살균제 4차 접수 판정 정보공유, 환경노출확인피해자연합,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포럼 등 4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소속 직원들은 자신들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이라고 주장했으나, 조사 결과 해당 직원과 그 가족 구성원들은 피해 신고를 한 사실이 없었다”고 전했다.


특조위는 두 기업 소속 직원 2명과 더불어 다른 기업 관계자들의 관여 여부, 증거인멸 또는 축소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강제력을 동원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 사건 수사 요청을 한 것으로 파악된다.


특조위는 “SK케미칼은 올해 1월 소속 직원이 출석요구를 통보받은 직후 그의 업무용 컴퓨터를 교체했다”며 “해당 직원은 조사 전 SK케미칼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사무실을 방문해 피해자 온라인 모임에도 로그인한 적이 있다”고 했다.
이어 “이후 조사 과정에서 온라인 모임 접속에 사용한 휴대전화가 아닌 다른 단말기를 조사관에게 제시했다”며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애경산업 소속 직원은 온라인 모임에 가입한 뒤 관련 정보를 수집해 주간보고, 애경산업 임직원이 속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방에 공유하는 방식으로 상급자들에게 보고했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6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