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성 잃은 도시농협, 경제사업 비중 54%에 불과해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6:04]

정체성 잃은 도시농협, 경제사업 비중 54%에 불과해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10/16 [16:04]

평균 손익, 도시농협이 도시 외 농협보다 4.6배 많아 양극화 우려

조합장, 직원 임금도 도시농협이 각각 1.4배, 1.3배 많아

 

 

도시농협과 도시 외 농협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도시농협이 신용사업 위주로 운영되면서 협동조합의 정체성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 사진)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전국 1118개 농협 중 156개(14%)가 도시농협으로 2017년 말 142개에서 14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농협과 도시 외 농협 비교자료를 보면 양극화가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19년 말 기준 평균 지점수는 도시농협이 10.3개, 도시 외 농협은 3.3개로 도시농협이 3.1배 많았다.

 

평균 직원 수도 도시농협이 135.7명, 도시외 농협이 43.4명으로 3.1배 차이였다. 지역농협의 상호금융을 이용하고 있는 평균 준조합원 수도 도시농협이 6만2841명, 도시 외 농협이 8671명으로 7.2배 많았다.

 

임금과 손익도 양극화가 심했다. 평균 손익을 보면 도시농협이 46억 원, 도시 외 농협이 10억 원으로 4.6배 차이였고, 조합장의 평균 임금과 직원 평균 임금도 각각 1.4배, 1.3배 도시농협이 많았다.

 

그러나 도시농협은 농협 고유의 업무라고 할 수 있는 경제사업(농축산물 도매사업, 농축산물 유통지원, 농기계 보급 지원 등)의 비중이 54%에 불과했다. 도시 외 농협은 전체 매출액의 73.1%가 경제사업매출액 비중이었다. 도시농협이 신용사업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어 협동조합의 정체성을 잃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최인호 의원은 “도시농협이 농촌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며, “농협중앙회가 지금까지의 단순 경제사업을 뛰어넘어 도시 조합원들이 다양하게 농촌환경을 영위할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6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