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통화 "유명희는 WTO 개혁 최적임자"

트뤼도 총리와 전화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지지해달라"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10/27 [14:38]

문 대통령 캐나다 총리와 통화 "유명희는 WTO 개혁 최적임자"

트뤼도 총리와 전화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지지해달라"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10/27 [14:38]

▲ 문재인 대통령이 10월27일 오전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를 하는 모습.  ©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최종시한인 27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의 통화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이뤄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캐나다는 WTO 개혁 등을 논의하는 '오타와 그룹'의 의장국이다. 오타와 그룹에는 우리나라와 캐나다, 유럽연합(EU) 등 10여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유명희 후보야말로 통상 분야 전문성과 현직 통상장관으로 구축한 네트워크와 정치적 리더십을 고루 갖춘 후보"라고 소개했다.

이어 유 후보자가 선진국과 개도국 간 첨예한 이해관계를 조정하고,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며 오타와 그룹에 참여하는 캐나다 측의 지지를 요청했다.

트뤼도 총리는 유 후보의 그간 경험과 역량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최종 라운드에서 유명희 후보의 선전을 기원했다.

한편 양 정상은 코로나 대응 협력, 다자무대 협력 등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가 지난 6·25전쟁 70주년 행사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준 데 감사함을 전했다. 또 최근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상황에서 트뤼도 총리가 대내적으로는 강력한 대응책을 시행하고, 대외적으로도 국제 대응 공조를 주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대변인은 "두 나라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이자 국제무대 유사입장국으로서 WTO를 비롯한 OECD 등 다양한 국제 다자무대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28일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의 통화를 시작으로 약 석달간 총 14개국 정상과 통화하고 73개국에 친서를 보내면서 유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