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의원, '한국e스포츠 재도약' 포럼 주최

“20년간 축적된 e스포츠 저력으로 대한민국 e스포츠는 한 단계 더 도약할 것”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13 [11:23]

조승래 의원, '한국e스포츠 재도약' 포럼 주최

“20년간 축적된 e스포츠 저력으로 대한민국 e스포츠는 한 단계 더 도약할 것”

송경 기자 | 입력 : 2020/11/13 [11:23]

▲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월12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 e스포츠 재도약을 말한다’ 포럼에서 발언하는 모습.  ©


‘한국 e스포츠’ 재도약을 논의하는 장이 국회에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주최하고 국민일보 주관, 문화체육관광부‧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한국콘텐츠진흥원‧대한민국게임포럼‧(사)한국e스포츠협회가 후원하는 ‘한국e스포츠 재도약을 말한다’ 포럼이 11월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됐다.

 

지난 20년간 대한민국은 e스포츠의 종주국으로 불리며 e스포츠 역사를 이끌었다. 그러나 e스포츠의 글로벌한 성공과 함께 후발주자인 북미, 유럽, 중국 등의 위협적인 도전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국내 e스포츠의 현재를 점검하고, 경쟁력을 높여 ‘재도약’을 이룰 수 있도록 정부‧학계‧게임단‧협회‧게임사 관계자가 한 뜻으로 모여 포럼의 장을 마련한 것.

 

이번 포럼은 조승래 의원과 이상헌 의원, 변재운 국민일보 대표의 개회사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축사로 시작되었으며, 성승헌 e스포츠 전문 캐스터가 포럼의 진행을 맡았다.

 

발제는 △이종엽 GEN.G 이스포츠 이사 △김혁수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장이 맡아 각각 ‘상향평준화 속 e스포츠 강국 위상을 되찾으려면’과 ‘종주국으로서의 e스포츠 표준(거버넌스)을 제시하려면?’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이후 토론에는 △김목경 샌드박스 게이밍 감독 △오지환 팀 다이나믹스 대표 △이도경 이상헌의원실 비서관, △이창석(갱맘) 슈퍼매시브(터키) 코치가 참석했다.

 

이날 토론에서는 e스포츠 팀과 선수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 최근 국내 프로팀의 프런트 논란, e스포츠 진흥을 위한 정부의 역할 등 e스포츠 팬과 선수, 관계자들이 관심을 가질 질문이 이어졌으며, 열띤 토론이 이루어졌다.

 

조승래 의원은 “대한민국은 e스포츠의 창조자로서 지난 20년간 주도권을 가졌으나, 최근 후발주자의 끊임없는 도전이 나타나고 있다”라며, “그러나 대한민국은 20년간 축적된 e스포츠 저력이 있기에 대한민국 e스포츠는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 강조했다.

 

또한, 조 의원은 “이번 포럼에서 말씀주신 의견들은 e스포츠 발전을 위한 정책추진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6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