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 강화법안 발의

2차 피해 방지하기 위해 가해자의 피해자 가족 주소등록 정보 열람 제한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5:45]

김상훈 의원,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 강화법안 발의

2차 피해 방지하기 위해 가해자의 피해자 가족 주소등록 정보 열람 제한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11/26 [15:45]

▲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이, 가정폭력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한 주민등록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고 11월24일 밝혔다.

 

현재의 주민등록법은 가정폭력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피해자 및 함께 사는 가족의 주소등록 정보는 가해자의 열람을 제한할 수 있다. 하지만 피해자와 주소지가 다른 가족의 주민등록은 열람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가해자가 채권, 채무 등의 이해관계자 임을 구실로 열람을 신청할 수도 있다. 이를 악용한 가해자들이 피해자의 가족을 찾아가 소란을 피우고, 피해자의 거처를 알아내는 사례가 비일비재한 실정이다.

 

한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한 해 신고된 가정폭력 사건은 24만564건에 이른다. 특히 배우자에 의한 가정폭력 경험은 남성과 여성 각각 26.0%, 28.9%에 달하며, 아동학대 가해자의 경우 부모가 7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복지부 및 여가부).

 

김 의원의 개정안은, 기존에 피해자와 동일 세대원으로 한정되어있던 ▲열람 제한 범위를 피해자와, 세대원 외 직계존비속까지로 확장시키고 ▲가정폭력가해자가 이해관계인임을 주장하더라도 주민등록 열람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현행법의 사각지대로 인해 발생하는 2차 피해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김상훈 의원은 “현 주민등록법은 법과 현실의 괴리로 가정폭력 피해자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해 실효성이 부족한 측면이 있었다”고 지적하고, “이번 개정안으로 가정폭력 2차 피해의 두려움에 떨고 있는 피해자들의 신변 안전이 조금이나마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