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령=가짜뉴스…다 알면서 나쁜 보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 플린 전 보좌관 ‘계엄령 시사’ 보도 일축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12/24 [14:39]

“계엄령=가짜뉴스…다 알면서 나쁜 보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 플린 전 보좌관 ‘계엄령 시사’ 보도 일축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12/24 [14:39]

▲ 2020년 12월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소재 백악관 집무실에 서 있는 모습. <워싱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이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계엄령을 시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12월20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계엄령=가짜뉴스”라며 “다 알고도 일부러 한 나쁜 보도!”라고 비난했다고 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 등이 전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글은 <뉴욕타임스(NYT)>의 2020년 12월19일자 보도를 반박한 것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2020년 12월18일 백악관 회의에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계엄령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질문했다고 보도했다.


플린 전 보좌관은 같은 날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명령만 내리면 전국의 모든 투표기를 압수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한다면 경합주에서 군사력을 행사할 수 있고 각 주에서 선거를 다시 실시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플린 전 보좌관은 특히 “미국에서는 역사를 통틀어 64번이나 계엄령이 선포됐다”며 계엄령 가능성을 열어놓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다만 “그것(계엄령 선포)을 요구하는 게 아니다”며 “우리는 헌법상의 절차를 가지고 있으며 그것은 지켜져야 한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 아이디어를 지지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 등은 이를 반대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대선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할 특별검사를 임명하자는 시드니 파월 변호사의 제안도 일축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플린 전 보좌관의 발언을 비판한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향해 “워싱턴에서 가장 멍청한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워싱턴에서 가장 멍청한 사람 중 한 명인 볼턴이 뭘 알겠나”라고 폄훼했다. 이어 볼턴 전 보좌관이 대북 문제에 ‘리비아식’ 해법을 제시했던 것을 상기하며 “나는 볼턴의 또 다른 바보 같은 이야기를 아주 많이 갖고 있다”고 비꼬았다.


볼턴 전 보좌관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플린 전 보좌관의 발언에 대해 “끔찍하다. 그것은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며 “그는 헌법을 읽어본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 읽었더라도 그것을 이해하지 못했거나, 잊어버렸을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6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