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협력 등 남북 협력공간 넓힐 것”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2/26 [17:51]

“코로나19 협력 등 남북 협력공간 넓힐 것”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2/26 [17:51]

이인영 통일부 장관, “8000만 겨레의 생명과 안전 위해 머리 맞대야”

 

 

이인영(사진) 통일부 장관이 2월23일 “코로나19 협력을 비롯한 인도적 구상을 통해 남북 협력의 공간을 점차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대한적십자사·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공동 주최로 열린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 세미나에서 “남북은 이제 8000만 겨레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로 연결된 남과 북은 방역에 있어 공동운명체”라며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를 만드는 것은 어느 한 쪽이 도움을 받는 것이 아니라 나와 가족과 이웃도 함께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그런 차원에서 남과 북은 2018년 남북정상회담과 후속회담을 통해 합의한 감염병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을 재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앞으로 정부는 코로나19 협력을 시작으로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열고 보건의료, 재해재난, 기후환경 분야 등 포괄적인 인도협력 구상을 통해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의 기틀을 마련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또한 “이 과정에서 남북·북미 대화의 진전에 따라 ‘인도협력+α’로 남북 협력의 공간을 점차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