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도전 김영춘 직격 인터뷰

“부산시장 선거 역전할 저력도 자신도 있다”

허상천(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7:53]

부산시장 도전 김영춘 직격 인터뷰

“부산시장 선거 역전할 저력도 자신도 있다”

허상천(뉴시스 기자) | 입력 : 2021/02/26 [17:53]

“가덕 신공항 추진에 ‘올인’하려 호도 ‘가덕’으로 지어”
“항공 인프라 갖춰지면 첨단·바이오 산업 활기 띨 것”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에 도전한 김영춘 예비후보. 

 

“가덕도 신공항이 건설되면 365일 하루 24시간 비행기가 뜨고 내릴 수 있어서 부산은 동북아의 해운·항공 물류 허브로 발돋움하게 될 것이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에 도전한 김영춘(59) 예비후보는 2월10일 기자들을 만나 “가덕 신공항 건설로 가닥을 잡아 부산은 지금 경제 재건을 바라는 시민의 열망에 불을 당겼다”며 “항공 물류 인프라가 갖춰지면 첨단산업과 바이오 산업도 더욱 활기를 띠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부산에서 주목받는 정치인이다. 민주당 부산 국회의원 중 유일한 3선 관록에 국회상임위원장과 해양수산부장관을 지내고 국회 사무총장을 역임한 정치적 스펙도 화려하다. 서울(광진구 갑)에서 16·17대 총선에 연거푸 당선했으나 안정적인 텃밭을 포기하고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의 아성인 부산에 새 둥지를 틀었다. ‘부산이 바뀌면 대한민국 정치가 바뀐다’는 생각으로 정치인으로서 최후 거점을 변화시키기 위해 낙향했다.


하지만 그 이후 정치인생은 순탄치 않았다. 김 예비후보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신 후  2014년과 2018년 부산시장에 출마하려다가 무소속 오거돈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한 전력도 있다. 절치부심 끝에 20대 총선 때 부산진구 갑에서 당선, 여당이 부산에서 5석을 건지며 민주당의 영남권 약진을 견인했다. 그러나 2020년 21대 총선에서 서병수 전 부산시장과 겨뤄 낙선한 뒤 국회 사무총장을 거쳐 부산시장 출마를 결심했다.


김 예비후보는 최근 호를 ‘가덕(加德)’으로 정하고 가덕 신공항 추진에 ‘올인’하고 있다.


“이번에 선출될 부산시장은 가덕도 신공항 조기 착공과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등 부산·울산·경남 PK의 미래 30년 운명이 달린 국가적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 청와대와 국회, 기획재정부 등을 설득해 국가적 프로젝트를 신속하게 수행할 수 있는 부산시장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가덕 신공항은 왜 필요한가.


▲가덕 신공항 없이는 부산과 경남의 경제가 몰락할 수밖에 없다. 여객 운송도 중요하지만 물류는 더 중요하다. 우리나라는 중량 기준 무역량의 99.5%를 배로 운송한다. 항공 화물은 0.5%도 안 되지만 금액으로는 30%가 넘는다.


SK하이닉스의 10조 원 규모 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해 경북 구미에서 땅을 공짜로 제공했지만 새로운 SK하이닉스 사업장은 경기도 용인으로 갔다. 국제공항이 가깝다는 이유에서다.


부산은 반도체뿐 아니라 바이오 산업을 끌어오고 싶어도 국제공항이 없어서 유치하지 못한다. 그래서 24시간 안전하게 운용할 수 있는 가덕 신공항이 필요하다.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하게 된 동기는.


▲핵심 키워드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다. 부산은 지난 25년 동안 인구가 무려 50만 명이나 감소했다. 청년들이 좋은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 등으로 떠났기 때문이다. 전국 7대 대도시 가운데 노인인구 비율이 가장 높고, 신생아 출산율은 가장 낮다.


중견기업·대기업을 유치해서 청년들이 찾아올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가덕공항 건설로 부산은 항만과 항공 물류 중심의 국제해양도시로 발돋움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기로에 서 있다. 미래를 위해 부산은 지금 정권이 밀어줄 때 확실히 당겨야 한다. 부산시장 선거는 민주당에 불리한 판세다. 그러나 김영춘에게는 역전할 수 있는 저력이 있고, 실제로 그렇게 해낼 자신이 있다.


-자신의 가장 큰 경쟁력은 무엇이라고 보나.


▲이번 선거를 통해 바로 일할 수 있고 정치적인 힘을 발휘할 수 있는 부산시장을 뽑아야 한다. 아울러 위기에 빠진 행정조직과 경제를 재건하고 정부와 국회 등 중앙정치의 힘을 이끌어낼 수 있는 능력과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을 부산 편으로 만들 수 있는 네트워크를 가진 인물은 여야 예비후보 모두를 통틀어서 김영춘뿐이라고 확신한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어떻게 추진하나.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3개 시·도를 경제공동체로 구축해 수도권에 대응하는 대도시로 육성하겠다는 프로젝트다. 3개 시·도의 인구가 800만 명에 달하고 산업구조도 탄탄해 광역경제권을 형성하면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 메가시티 조성은 인재와 자본의 서울 집중이 날로 심화돼 수도권이 국가경제를 독점하는 구조에서 수도권 블랙홀의 고리를 끊고 동남권이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