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나경원 꺾고...박형준 압도적 승리

오세훈 41.64% 지지율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박형준 54.40% 지지로 당내 경선 승리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0:13]

오세훈 나경원 꺾고...박형준 압도적 승리

오세훈 41.64% 지지율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박형준 54.40% 지지로 당내 경선 승리

송경 기자 | 입력 : 2021/03/04 [10:13]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 사진출처=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경원 전 의원을 꺾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뽑혔다.

 

오 전 시장은 4월4일 진행된 당내 경선에서 5.33% 차이로 나 전 의원을 따돌리고 국민의힘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시민 100% 여론조사로 진행된 국민의힘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에서 41.64%의 득표율로 최종후보로 선출됐다는 것. 나경원 전 의원은 36.31%, 조은희 구청장은 16.47%, 오신환 전 의원은 10.39%의 지지를 얻었다.

 

오 후보는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뒤 수락연설을 통해 "이 자리가 영광의 자리가 아니라, 준엄한 역사적 소명을 제게 주신 제 인생에서 가장 의미 있는 날로 스스로 다짐한다"며 "존경하고 사랑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 반드시 단일화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지난 10년간 많이 죄송했다,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서울시장으로 10년간 살아오면서 그 죄책감"이라며 울먹거리기도 했다.

 

오 후보에게 패배한 나경원 후보는 "경선에 승복하고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 사진출처=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압도적인 차이로 이언주 전 의원,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꺾고 부산시장 후보가 됐다.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박형준 교수가 54.40%로 최종후보로 선출됐고 박성훈 전 부시장 28.63%, 이언주 전 의원 21.54%를 득표했다.

 

박형준 후보는 부산시장 후보로 확정된 뒤 "앞으로 부산을 위해 한몸을 바치겠다"며 "국민의힘이 대안을 가진 정당,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정당임을 보여주겠다"고 강했다.

 

한편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최종 선출된 오 후보는 향후 제3지대 단일화에 성공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단일화를 통해 범야권 단일 후보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