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코로나 시대, 'VR 여행' 즐겨라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5:10]

LG유플러스, 코로나 시대, 'VR 여행' 즐겨라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1/03/04 [15:10]

지난해 '여행·힐링' VR 콘텐츠 시청자 수 2019년 대비 204%↑…독도·스쿠버다이빙 인기
VR로 코로나시대 아쉬움 달래…모바일데이터 사용량도 27% 늘어
 

▲ LG유플러스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지난해 U+VR 앱에서 '여행/힐링' 콘텐츠를 본 시청자 수와 모바일데이터사용량이 크게 늘었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지난해 U+VR앱에서 '여행·힐링' 콘텐츠를 본 시청자 수와 모바일데이터 사용량이 크게 늘었다고 2일 밝혔다.
 
작년 U+VR 앱에서 제공하는 VR 콘텐츠의 카테고리별 월평균 시청자 수는 전년 대비 ▲여행·힐링 204% ▲영화·공연 144% ▲스타·아이돌 124%순으로 성장했다.
 
특히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확산한 2020년 1분기에는 직전분기 대비 월평균 시청자 수가 193%나 늘어나기도 했다. 이 같은 수치는 해외여행이 불가능해지고 외출도 자유롭지 못한 환경에서 가상현실로 여행의 아쉬움을 달래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행·힐링' 영상들 중에서도 국내여행에서는 독도의 곳곳을 VR 영상에 담은 '독도', 해외여행에서는 필리핀 세부의 바닷속 생물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스쿠버다이빙 시리즈] 하이라이트'가 가장 많이 본 콘텐츠로 꼽혔다.
 
한편 VR 콘텐츠 시청자 수가 확대되면서 U+VR 이용자들의 모바일데이터 사용량도 전년 대비 27% 늘어났다. U+VR 이용자들은 평일에는 오후 7시, 주말에는 정오에 VR 콘텐츠를 주로 시청하고 있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5G서비스사업담당 상무는 "5G 가입자의 성장세만큼 U+VR 콘텐츠를 사랑하는 고객들도 늘어나고 있다"며, "콘텐츠 제작 협력사, XR얼라이언스 등과 협력을 강화해 실생활에서 체험하기 어려운 새로운 경험을 U+VR에서 느낄 수 있도록 더 많은 실감형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