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사의 속전속결 수용

청와대, 윤석열 사퇴 발표 1시간15분 만에 브리핑 통해 문 대통령 사의 수용 소식 전해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3/04 [15:51]

문 대통령, 윤석열 사의 속전속결 수용

청와대, 윤석열 사퇴 발표 1시간15분 만에 브리핑 통해 문 대통령 사의 수용 소식 전해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3/04 [15:51]

▲ 문재인 대통령이 3월2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표명한 사의를 수용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짧은 한 줄의 브리핑문을 발표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현관에서 이뤄육성진 공개 발언을 통해 "저는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윤 총장은 법무부에 사표를 제출했다.

 

현행 검찰청법에는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대통령의 면직 규정은 명시돼 있지 않다.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에 사표를 제출할 경우 법무부 장관이 대통령에게 면직을 제청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윤 총장 사의 표명이 있고 난 뒤 1시간15분 만에 청와대는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사의 수용 소식을 전했다.

 

오는 7월 임기 만료를 앞둔 윤 총장 사표를 속전속결로 수리한 이면에는 윤 총장 행위를 사실상의 '정치적 행위'로 인식하고 더 이상 재가를 망설일 필요가 없다는 시각이 반영됐다.

 

사의 수용 건과 관련해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짧은 브리핑을 했던 것도 윤 총장 사의에 크게 대응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내비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사의 수용 절차에 대해 "법무부에 (윤 총장) 사표가 접수됐고, 사표 수리 관련 절차는 행정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임 인사와 관련해서는 "법에 정해진 절차를 밟아 진행될 것"이라고 답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