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의원, 공공기관 임원 정치활동 금지법 발의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09:54]

추경호 의원, 공공기관 임원 정치활동 금지법 발의

송경 기자 | 입력 : 2021/04/01 [09:54]

▲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     

 

공공기관 임원의 정치운동을 금지하는 법률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성군)이 낙하산 인사 논란이 커지고 있는 공공기관 임원의 정치활동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공공기관운영법, 공직선거법, 정당법으로 구성된 '공공기관 임원 정치활동 금지 3법'을 대표발의했다고 4월1일 밝혔다.

 

공공기관은 정부의 공공사업을 위탁받아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공공기관 임원들은 높은 책임감과 도덕성은 물론, 공무원과 마찬가지로 정치적 중립성이 요구된다.

 

추 의원의 법안은 국가공무원법 상 공무원의 정치운동의 금지 규정을 공공기관운영법에도 적용하여 공공기관 임원의 △정당, 정치단체 결성 및 가입 △특정 정당·특정인 지지/반대 △다른 임직원에 정치적 행위 요구 및 그에 따른 보상·보복 등을 금지하고,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 공공기관의 정치적 중립성을 확립하는 것을 골자로 삼고 있다.

 

또한 현행 공직선거법에서는 전체 공공기관 중 정부가 100분의 50 이상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기관의 임원에 한해서만 선거일 90일 전까지 그 직을 그만두도록 하고 있는데, 추 의원의 법안은 이를 전체 공공기관으로 확대하여 공공부문의 선거 개입을 사전에 차단하고 공정한 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끝으로 정당법 상 정당의 발기인과 당원이 될 수 없는 자의 범위에 공무원과 마찬가지로 공공기관 임원을 추가하여, 업무수행에 있어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고 공공부문에 부당한 정치적 영향이 미치는 것을 방지했다.

 

추경호 의원은 “전문성이 낮은 낙하산 인사가 ‘선거용 이력 쌓기’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임원으로 임명되고, 선거에 출마하는 행태를 원천차단하기 위해 공공기관 임원 정치활동 금지 3법을 발의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