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TV쇼핑, 배송 ‘온디맨드 서비스’ 강화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7:05]

신세계TV쇼핑, 배송 ‘온디맨드 서비스’ 강화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1/04/01 [17:05]

 

신세계TV쇼핑이 T커머스 업계 최초로 반품·교환 택배의 당일 회수 서비스를 도입해 배송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난 3월 ‘반품·교환 당일 회수 서비스’를 도입해 시범운영했으며, 4월부터 TV상품과 온라인 상품 중 직택배로 발송되는 상품을 대상으로 전국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신세계TV쇼핑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콜센터에 접수된 배송관련 문의 중 회수현황에 대한 문의의 비중이 약 23%에 달했다.

 

이에 따라 신세계TV쇼핑은 고객들이 반품·교환 과정에서 겪는 번거로움을 해결하고, 구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CJ대한통운과 협업해 전국 단위의 ‘반품·교환 당일 회수’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 도입을 통해 전체 반품·교환 접수 수량의 40% 정도에 해당하는 물량을 당일 회수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었으며, 반품과 교환의 신청부터 환불 및 재발송에 소요되는 시간도 평균 4일에서 2일로 절반가량 단축될 전망이다. (업체발송 택배 제외한 신세계TV쇼핑 풀필먼트 센터, 직택배 수량 기준)

 

오는 4월 중순부터는 편의점 이마트24와 CU를 통해 고객이 직접 반품·교환 택배를 맡길 수 있는 서비스도 추가 도입해 당일 회수 대상 품목을 확대할 예정이다.

 

신세계TV쇼핑은 고객들이 빠르고 편리하게 상품을 받아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물류 서비스를 강화해오고 있다.

 

지난 2020년 9월 TV쇼핑 업계 최초로 방송 중 상품에 대한 ‘새벽·당일배송’ 서비스를 도입해 신선식품 품목 대상으로 운영 중이며, 워터팩, 의류비닐 등에 생분해성 플라스틱 포장재를 사용해 친환경 배송에도 앞장서고 있다.

 

올해 2월에는 T커머스 업계 최초로 냉장·냉동 물류센터와 온라인상품 전용 물류센터를 오픈하는 등 강화된 풀필먼트 시스템을 선보였으며, 이를 통해 주문 다음날 상품 도착을 보장하는 ‘내일배송’ 상품의 비율도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김홍극 신세계TV쇼핑 대표이사는 “이번 반품·교환 당일 회수 서비스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제고하고, 온디맨드(On-Demand) 서비스를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