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초대형 100톤급 굴착기 전 세계 동시 출시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7:19]

두산인프라코어, 초대형 100톤급 굴착기 전 세계 동시 출시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1/04/01 [17:19]

최첨단 ‘플래그십 모델’로 유럽 등 글로벌 시장 공략

출시와 동시에 몽골·칠레 등지에서 수주 계약 체결

 

▲ DX1000LC.

 

두산인프라코어가 제품 라인업 가운데 가장 큰 모델인 100톤급 굴착기(모델명: DX1000LC)개발을 완료하고, 전 세계 시장에 동시 출시했다. 판매 시작과 동시에 몽골, 칠레 등지에서 수주 계약도 체결했다고 지난 3월28일 밝혔다.

 

이 제품은 두산인프라코어의 최신 기술과 고급 사양이 집약된 ‘플래그십(Flagship: 대표기종)’ 모델로 글로벌 플랫폼 전략을 통해 유럽, 북미 등 선진시장과 한국, 중국, 신흥시장에 동시에 출시하는 첫 번째 제품이다.

 

글로벌 플랫폼 전략이란 엔진, 섀시 등 주요부를 규격화한 플랫폼에 시장특성에 맞는 부품 및 성능을 더하는 선진화된 생산방식으로 전 세계 각 시장의 특성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이 제품의 최대 버켓용량은 6.80㎥로 기존에 가장 큰 모델이었던 80톤급 굴착기(DX800LC)의 버켓용량(5.58㎥)보다도 약 1.2배 크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 중인 5톤급 굴착기(DX55-5K, 버켓용량: 0.175㎥)모델에 비해서는 무려 40배 가량 큰 사이즈다.

 

특히 이 제품은 전자식 통합 유압 시스템과 독자개발한 연비 최적화 시스템 ‘스마트 파워 컨트롤’을 통해 연비 향상은 물론 광산 같은 가혹한 작업 조건에서도 손실 없는 파워와 속도로 최적화된 작업성능을 제공한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엔진 후처리 기술들을 적용해 유럽의 ‘Stage-V(스테이지5)’ 배기규제와 미국 ‘Tier4 Final(티어4 파이널)’ 배기규제를 모두 충족하는 친환경성까지 갖췄다.

 

내구성과 안전성 측면에서도 플래그십에 걸맞은 기술들을 대거 적용했다. 첨단 내구설계 기법을 도입했으며, 장비에 가해지는 작업 충격을 완화해주는 인텔리전트 붐(Intelligent Boom) 기능, 장비 주변 360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AVM(All-around View Monitoring) 등을 장착해 내구성 및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건설장비의 위치 정보와 가동 현황, 주요부품 상태 등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첨단 IoT솔루션 ‘두산커넥트(DoosanCONNECT™)’ 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해 장비의 유지보수 편의성도 대폭 향상시켰다.

 

100톤급 굴착기 신제품 출시와 함께 칠레와 몽골에서 수주소식도 이어졌다. 칠레에서 1대를 주문한 광산업체는 총 30대의 두산인프라코어 장비를 운용 중인 주요 고객으로 두산인프라코어 대형장비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점이 구매 계기가 됐다. 이번 100톤급 굴착기는 칠레 구리광산에 투입될 예정이다.

 

몽골에서는 100톤급 굴착기 및 80톤급 굴착기를 각각 2대씩 주문했다. 해당 업체는 몽골에서 대규모 금광 및 철광산을 운영하는 곳으로 이번에 신규 고객이 됐다.

 

전 세계 초대형 굴착기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천 대 수준으로, 석산, 광산 및 대형 건설사가 주요 고객들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기존 출시된 80톤급 굴착기의 뛰어난 경쟁력으로 초대형 장비 고객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이번 모델 출시로 수익성 높은 초대형 라인업을 더욱 강화해 시장 내에서 선도적 입지를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