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생태탕집 아들 폭로 신경 안 쓴다"

"내가 보기에 남은 이틀간 특별한 변수가 있을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4/05 [11:09]

김종인 "생태탕집 아들 폭로 신경 안 쓴다"

"내가 보기에 남은 이틀간 특별한 변수가 있을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4/05 [11:09]


김종인(사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월5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 생태탕 집주인 아들의 추가 폭로 기자회견설에 돌자 "그건 이미 다 기획된 것이기 때문에 별로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 중앙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내가 보기에 남은 이틀간 특별한 변수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네거티브 전략만 쓰는데 대한민국 유권자가 그런데 속을 정도로 바보가 아니다"라며 "유권자 수준이 높기 때문에 서울 선거를 보면 수도 서울에 유권자 투표로 대한민국이 오늘날까지 발전됐고, 민주화도 그렇게 된 것이다"라고 했다.

4·7 재보궐선거 최종 투표율 전망에 관해선 "사실 여당 후보가 4년 동안에 문재인 정부의 업적을 내놓을 게 하나도 없어서 네거티브만 하고 앉아 있다"며 "일반 국민들의 생각은 마음속에 응어리가 많다. 가슴 속에 쌓인 분노가 폭발하니까 사전 투표율이 높아진 것이고 이런 상황이 내일모레(7일) 투표까지 연장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