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외교차관 회담…무르익는 '종전선언'

외교부 "종전선언 포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관련 소통과 공조 빈틈없이 진행되고 있는 중"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11/17 [10:28]

한미 외교차관 회담…무르익는 '종전선언'

외교부 "종전선언 포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관련 소통과 공조 빈틈없이 진행되고 있는 중"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11/17 [10:28]

▲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11월16일(현지 시각) 미 국무부에서 웬디 셔먼 부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과 미국 외교차관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올해 세 번째 외교차관 회담을 진행했다. 양국은 한·미 간 백신 및 공급망 분야 협력 기조를 재확인하고 종전 선언 및 북한 비핵화 문제에 관해서도 논의를 이어갔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국무부에서 약 60분에 걸쳐 회담을 진행했다. 우리 측에서는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미국 측에서는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이 회담에 나섰다.

외교부는 "한미 동맹,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현안 등에 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양국 차관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의 다양한 합의 사항이 충실히 이행되고 있음을 확인하고, 앞으로도 백신, 공급망 등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양측은 한·미 동맹의 협력 지평이 지속 확대된다는 평가를 나누고 중미와 이란, 서아프리카 등 주요 지역에서의 협력 방안과 기후 변화, 코로나19 등 글로벌 현안에 관해 협의를 진행했다.

회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제안한 종전 선언도 의제로 올랐다. 앞서 최 차관은 지난 14일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며 종전 선언 진전 여부에 관해 "지금은 연말 국면이고 이제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외교부는 "양국 차관은 종전 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방안에 대해 각 급에서 소통과 공조가 빈틈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평가했다"고 전했다. 양측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방안을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한국과 이란 현안에 대한 협의도 있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란의 한국 내 동결자금 해제 요구가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미국이 대이란 경제제재를 복원하면서 한국 내 이란 자금 70억달러(약 8조2800억원)가 묶여있다.

미 국무부도 같은 시각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로 보도자료를 내고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그 너머의 평화, 안보, 번영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으로써 한·미 동맹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양측은 또한 북한 문제와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공동의 약속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종전 선언을 따로 명시하지는 않았다.

이날 협의에서는 '21세기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한·미·일 협력의 필수성도 논의됐다고 한다.

삼국이 협력해 대응할 21세기 도전으로는 코로나19, 기후 변화 위기, 공급망 회복 및 팬데믹 이후 경제 회복이 꼽혔다.

이 밖에 국무부는 "셔먼 부장관은 한국의 역내·글로벌 리더십을 환영하고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수호하기 위해 동맹·파트너국가와 협력한다는 미국의 약속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버마(미얀마) 민주주의 복원 문제도 논의됐다.

최 차관은 오는 17일에는 셔먼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진행한다. 한일 차관회담도 예정됐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9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