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일부 은행 과도하게 대출금리 상승"

기준금리 상승과 가계대출 규제 강화의 틈 파고들어 원화대출·주택담보대출 금리 큰 폭 상승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0:02]

김한정 의원 "일부 은행 과도하게 대출금리 상승"

기준금리 상승과 가계대출 규제 강화의 틈 파고들어 원화대출·주택담보대출 금리 큰 폭 상승

송경 기자 | 입력 : 2021/12/01 [10:02]

신한은행 원화대출 3.24%, 주택담보대출 3.44%...자금조달 비용 상승분 2배 이상 초과 대출금리

 

▲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잇따라 상승하고,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 방침을 파고들어 일부 은행이 대출금리를 지나치게 올려 받고 있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남양주을)은 일부 은행이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 방침에 편승해 과도하게 대출금리를 올리고 있다고 경고하고, 점포축소 지양, 신규채용 확대 등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촉구했다.

 

김한정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0월 중 주요 5대 은행의 원화대출 평균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신한은행이 3.24%로 가장 높고 NH농협은행이 2.86%로 가장 낮았다. 주택담보대출금리도 신한은행이 3.44%로 가장 높았으며, NH농협은행이 2.59%로 가장 낮은 수준이다.

 

특히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된 하반기 들어 주택담보대출금리가 큰 폭 상승했는데, 신한은행이 3.44%로 6월 말(2.55%) 대비 0.89%p 상승했으며, KB국민은행이 0.55%p, 하나은행 0.35%p, 우리은행 0.19%p 순이었다.

 

김한정 의원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억제대책에 편승해 일부 은행이 대출금리를 과도하게 올리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의 경우 하반기 중 주택담보대출금리가 0.89%p 상승하여 자금조달비용을 나타내는 코픽스(COFIX) 금리 상승폭(0.38%p)의 2배를 웃돌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그럼에도 영업점과 직원수를 줄이는 등 우리 사회가 필요로 하는 취약계층 배려, 고용 확대 등 사회적 책임은 외면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5대 은행의 지점수는 금년 6월말 현재 4,380개로 지난 1년간 184개 줄어들었으며, 직원수도 올해 6월 말 74,901명으로 지난 1년간 1,940명 감소했다.

 

김한정 의원은 “금융당국은 은행들의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으로 대출자가 부당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며, “영업점 축소등의 은행들의 영업행태도 세심하게 모니터링할 것”을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9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