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전쟁 종전선언 지지한다"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서훈 국가안보실장과의 회담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종전선언 지지 입장 표명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12/03 [13:44]

중국 "한국전쟁 종전선언 지지한다"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서훈 국가안보실장과의 회담에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종전선언 지지 입장 표명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12/03 [13:44]

 

▲ 청와대는 양제츠(楊潔篪)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의 회담에서 문재인 정부가 강력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고 12월3일 밝혔다.  © 신화=뉴시스


중국이 "6.25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양제츠(楊潔篪)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의 회담에서 문재인 정부가 강력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고 12월3일 밝혔다.

앞서 서 실장은 앙 위원의 초청으로 지난 2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중국 톈진을 방문, 한 차례 회담과 만찬을 함께 했다. 한중 외교사령탑 간 회담은 지난해 8월 양 위원의 부산 방문 이후 1년 3개월여 만이었다.

서 실장은 종전선언을 비롯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에 양 위원은 종전선언 지지와 함께 "한반도 평화·안정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양 위원은 또 중국이 남북관계 증진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하며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중국 측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 실장과 양 위원은 북한과 대화 재개 노력을 기울이며 한반도 정세가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중국은 6·25 전쟁 정전협정 체결 당사국으로 종전선언에 관여 입장을 꾸준히 밝혀 왔다. 북한이 종전선언에 호응하지 않는 가운데 중국을 지렛대로 북한을 비핵화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는 방안을 한중 외교사령탑이 긴밀히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서 실장은 양 위원으로부터 미중 간 소통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미중 관계의 안정적 발전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에 중요하다는 점을 강했다. 

양측은 ▲한중 고위급 교류 및 실질협력 증진 ▲한반도 비핵화 등 한반도 문제 ▲지역·국제 문제 등 상호 관심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서 실장과 양 위원은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각각의 안부를 전달했다.

양측은 코로나 상황 속에서 비대면·대면 형식으로 정상 및 고위급 교류를 지속해오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 향후 양국 정부를 비롯해 의회·정당·지방 등 각급에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또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제반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한다는 데 공감대를 재확인 했다. 그 이전이라도 한중 정상 간 필요한 소통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2019년 하반기부터 추진됐던 시 주석의 방한은 코로나19 발생 후 2년 넘게 이뤄지지 않고 있다. 시 주석 방한 이전에 필요한 소통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는 것은 화상 정상회의 등 간접 소통 합의를 의미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 실장은 요소 등 중국산 품목의 원활한 대(對)한국 수출이 한중 경제 협력 관계에 중요한 만큼 앞으로도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국 측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양 위원은 한중 간 원자재의 원활한 수급 등 상호보완적 경제 협력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어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양측은 앞으로 또 다른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할 경우에도, 긴밀히 소통하며 조속한 문제 해결을 도모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이날 공군 3호기 편으로 서울공항에 도착하는 서 실장은 방중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1월 넷째주 주간현대 119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