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보호 정책
주간현대는 홈페이지 운영에서 청소년보호에 유의하며, 이용자가 원치 않는 선정적 기사나 광고에 접속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청소년이 정신적·신체적으로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보호받고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보호법에 근거하여 청소년 보호정책을 수립, 시행하고 있습니다.

주간현대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정보통신에 관한 심의 규정 및 청소년보호법상의 청소년 유해 매체물 심의기준 등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들이 유해정보에 접근할 수 없도록 방지하고 있는 바, 본 청소년 보호정책을 통하여 주간현대가 청소년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유해정보에 대한 청소년접근제한 및 관리조치

주간현대는 청소년이 유해정보에 노출되지 않도록 청소년 유해 매체물을 취급하지 않고 있으며, 청소년들이 유해정보에 노출되지 않게 하기 위한 예방 차원의 조치를 지속해서 강구하고 있습니다.

2. 유해정보로부터의 청소년 보호를 위한 교육 시행

주간현대는 청소년 보호 책임자를 대상으로 청소년 보호를 위한 각종 관련 법령 및 제재기준, 유해정보 발견 시 대처방법, 위반사항 처리에 대한 보고절차 등을 임직원들에게 교육하고 있습니다.

3. 유해정보로 인한 피해상담 및 고충처리

주간현대는 유해정보로 인한 피해상담 및 고충처리를 위한 전문인력을 배치하여 구제조치의 지연 및 처리 미숙으로 인한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4. 청소년보호 책임자 지정

청소년보호 책임자를 지정하여 청소년 유해정보의 차단 및 관리, 청소년 유해정보로부터의 청소년보호 정책을 수립하는 등 청소년보호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름 : 김혜연
- 직위 : 편집국장
- 전화 :02-393-0188
- 메일 : penfre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