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는 뉴스 미란다 원칙을 존중합니다.
 
이에 따라 취재원과 독자는 자유로이 본지에 제보를 할 수 있으며, 독자는 방문해서 뉴스를 자유로이 읽을 권리가 있습니다.  
 
또한 '언론중재및피해구제등에관한법률'에 의거해, 본지 기사로 인한 독자의 권익 침해나 오보, 특정인에 대한 명예훼손, 그 밖에 법익을 침해하는 보도에 대해 반론이나 정정, 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도 있음을 밝혀 드립니다.   
 
본 매체의 보도와 관련, 고충이 있을 시 아래로 연락해주시면 독자의 입장에서 성심성의껏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우편 : (120-030)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5 (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7)   
전화 : 02) 393-8330    
FAX : 02) 363-1274
 
E-mail : penfree@hanmail.net
 
고충처리 담당자  : 이상호 편집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