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에 "서민 나락으로 빠뜨린 정당 후신들" 비판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7/10/12 [09:05]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의 원조적폐주장과 관련해 “IMF로 나라를 망가뜨리고 서민들을 나락으로 빠뜨린 정권과 그 정당 후신들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12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은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의 후예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원조적폐 주장은) 물타기 정치공세라고 볼 수 밖에 없다면서 정치적으로 불리할 때 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욕하고 욕보이는 것은 최소한의 도리도 저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국정원과 군의 불법 선거개입, 여론 조작, 문화예술인 탄압, 방송 장악, 사자방 비리 이런 중대범죄들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것인가이라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