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박원순 시장, ‘지자체장 블랙리스트’ 공동대응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10/12 [15:23]
▲ 최성 고양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에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 고양시청 제공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12일 최성 고양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및 관련자들을 상대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날 최 시장은 오전 9시께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함과 동시에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박원순 시장과 만남을 가졌다.

 

최 시장은 긴급 회동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국정원의 ‘지자체장 블랙리스트’의 피해 단체장 31명과의 공동대응 추진과 관련, 또 다른 국정원 문건 피해자인 박 시장이 연대의 중심에 함께 서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그는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민주당 적폐청산위 차원의 공동대응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었다”고 강조하며 조만간 31개 피해 지자체장과의 연석회의 및 공동 실태조사 등 강력한 공동대응을 요청, 박원순 시장은 이에 흔쾌히 동의했다.

 

박 시장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최 시장을 비롯해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 수많은 자치단체장들이 사찰대상이 된 부분에 대해 공동책임을 느낀다”며 향후 적극적인 공동대응을 검토하기로 뜻을 모았다. 구체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서는 추후 협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더불어 최 시장은 국정원 사찰문건에 적시된 최 시장 관련 내용 중 하나인 ‘희망제작소 등 박원순 유착행보’에 대해 “민선5기 시장 재임 당시 박원순 시장님께서 상임이사로 계셨던 희망제작소에 합리적, 생산적 정책대안을 구한 것 때문에 탈법적 권력기관의 사찰대상이 되고 친북좌파로 매도된 것이 참으로 비통하다”며, 고소 이후 추가적인 강력 대응책 마련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