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중국 서열 2위 리커창 총리와 회동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7/11/13 [17:04]

문재인 대통령, 중국 서열 2위 리커창 총리와 회동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7/11/13 [17:04]
▲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필리핀 마닐라에서 조우한다.   ©청와대


[주간현대=성혜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필리핀 마닐라에서 조우한다.

 

청와대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과 리 총리가 13일 오후 530(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 시내 호텔인 소피텔에서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 전문가들은 이틀 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중국의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리 총리와 회동하는 것에 대해 양국 관계복원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작년 7월 한미 정부의 한반도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중국의 실질적 보복조치가 집중됐던 한국 관광 제한 조치와 중국 내 한류 차단을 푼 것을 계기로 한중 간 경제, 사회, 문화 분야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다만 사드 보복조치를 정부 차원에서 공식화하지 않았던 만큼 직접적인 언급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일산 키다리 아줌마, 유은혜 후보자의 아찔한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