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경쟁력·투명성 강화’ 현대산업개발, 지주회사 전환

조미진 기자 | 기사입력 2017/12/07 [10:15]
▲ 현대산업개발이‘기업 경쟁력·투명성 강화’를 목적으로 지주회사로 전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업회사의 전문성 강화 통한 경영효율성 제고

지주회사자회사 관리 및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에 집중

기업 투명성 강화와 책임경영 확대로 주주가치 증대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현대산업개발이 지난 5일 이사회 개최를 통해 지주회사인 HDC(가칭)와 사업회사인 HDC현대산업개발(가칭)로 조직을 분할하는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의결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러한 지주회사 전환에 대하여 투자와 사업기능을 분리하여 기업 경영의 투명성 강화와 책임경영 확대를 통해 주주가치를 증대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현대산업개발은 인적분할을 통해 기존 존속법인은 지주회사(HDC(가칭))로 전환하고, 분할법인은 사업회사(HDC현대산업개발(가칭))로 신설하는 체제 전환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지주회사인 HDC(가칭)는 자회사 관리와 부동산임대사업 등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에 집중하고, 사업회사인 HDC현대산업개발(가칭)은 주택, 건축, 인프라 부문에서 전문성을 강화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존속회사와 신설회사의 분할 비율은 약 42:58로 진행 될 예정이며, 인적분할이 이뤄지기 때문에 기존의 현대산업개발 주주들은 분할 후 HDC(가칭)HDC현대산업개발(가칭)의 분할 비율대로 지분을 갖게 된다.

 

이 날 이사회의 승인에 따라 현대산업개발은 20183월 예정된 주주총회를 거쳐 201851일부로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이번 지주회사 체제 전환은 사업 전문성 제고와 경영 효율성 극대화 차원의 결정이라며, “지주회사 제제 전환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높여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