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남북 고위급회담 의제 제한 없다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1/09 [10:39]

홍익표, 남북 고위급회담 의제 제한 없다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01/09 [10:39]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첫 고위급 회담 의제로 평창올림픽 참가 외에도 개성공단 재가동, 이산가족 상봉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룰 것으로 보인다.

 

9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회담)테이블에 올라가는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고 우리가 관심 있는 사안은 다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북 측이 개성공단을 재개하는 입장을 내놓을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개성공단 재개 문제를 포함해 전방적인 남북간 교류 협력에 대해 얘기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 측은)북한과 미국 간 관계에 따라 가능해질 수 있다는 것을 설명할 수 있고, 북한도 (이를) 납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측이 국제사회 관계를 고려해서 우리 정부에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어 개성공단 문제는 북한 핵문제나 미사일 문제와 관련된 경제제재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전임 정부에서 충분한 절차 과정이나 동의가 부족했다 하더라도 현재 결정된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가 일방적으로 북한이 원한다고 해서 재개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산가족 상봉가능성도 높다고 전망했다. 홍 의원은 이산가족 상봉은 개인적으로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한다빠르면 3월 중순 전후, (또는) 준비 시점을 감안하면 패럴림픽 가운데에 한다면 의미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논의 의제 모두가 합의문에 반영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았다.

 

홍 의원은 합의문에 담기는 것은 서로 일정한 진전이 있던 것들이라며 이번 회담의 의제는 제한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런 것들이 합의문에 담기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ahna101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