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 포토] 포스코 가스누출 사망사고 두가지 의혹 제기하는 민주노총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1/29 [11:13]

[WN 포토] 포스코 가스누출 사망사고 두가지 의혹 제기하는 민주노총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01/29 [11:13]

▲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와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가 29일 경상남도 포항시 남구 포스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 성혜미 기자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와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가 29일 경상남도 포항시 남구 포스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두 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냉각탑 내부로 질소를 투입하는 배관의 밸브가 인위적 조작 또는 설비 오작동에 의해 개방될 때를 대비한 이중안전치인 맹판(Blind Patch)을 설치하지 않았을 가능성(이는 125일 가스전문가가 사고현장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미 확인됨) 파이넥스 공장 가동시간을 맞추기 위해, 맹판이 설치되지 않은 상태에서 밸브만 믿고 산소공장 냉각탑 내부로 질소를 조기 투입 또는 시험가동 했을 가능성을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넷째주 주간현대 111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