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기고]산불 예방, 사소한 행동에서 시작된다.

손종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4/18 [09:46]

[119기고]산불 예방, 사소한 행동에서 시작된다.

손종선 기자 | 입력 : 2018/04/18 [09:46]

 

▲객원기자 손종선 

 

추운 겨울이 지났다. 밖을 나가보면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햇빛도 따뜻하고, 바람도 솔솔 불어온다. 주변에서는 숨어있던 동물들이 나와 활동하기 시작한다. 생명의 계절 봄이 찾아온 것이다.

 

 시민들이 봄을 즐기고 있을때 진땀을 흘리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소방관들이다. 매해 봄만 되면 소방서에서는 산불로 인한 출동이 잦아진다. 날씨가 매우 건조해지고, 겨울 동안 말라있던 낙엽에 작은 불씨라도 닿으면 순식간에 그 주변은 잿더미가 되버린다. 이런 조건에 등산을 즐기려는 사람들과, 관광객이 줄을 이루면서 산불이 날 확률이 크게 증가한다.

 

 산불은 2000~2009년까지 평균 523건에 달했다. 소실 면적은 3726ha이다. 유관기관의 산불 예방 교육과 캠페인을 통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는 평균 393건(약 24% 감소)으로 감소되었다. 하지만 지속적인 교육과 캠페인이 이루어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봄과 가을만 되면 산불로 인한 출동은 멈추질 않는다.

 

 보통 산불은 담배꽁초로 인해 발생되거나 쓰레기를 소각하다가 번지는 경우가 많다. 즉 자연발화로 산불이 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대부분 부주의로 인한 화재라는 것이다.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와, 산 옆에서 쓰레기를 태우는 것과 같이 정말 사소한 행동으로 인해 산불은 시작된다.

 

 산불은 군민뿐만 아니라 동물들의 터전도 해친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한다. 모두 함께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가지고 생명의 봄을 지키자.

 

객원기자 손종선 sjs8513@korea.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