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송지효 캐스팅 확정! 이 케미 짜릿하다!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6/04 [09:44]



‘러블리 호러블리’가 박시후와 송지효로 짜릿하고 설레는 조합을 완성하며 신개념 호러맨틱(호러+로맨스) 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했다.

 

‘너도 인간이니’ 후속으로 오는 8월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연출 강민경, 극본 박민주, 제작 러블리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HB엔터테인먼트)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호러 로맨틱 코미디다.

 

한 날 한 시에 태어난 필립(박시후 분)과 을순(송지효 분)은 제로썸(Zero-Sum) 법칙처럼 상대가 행복하면 내가 불행해지는 ‘운명공유체’다. 행(幸)과 불행(不幸), 우연과 운명, 호러와 멜로 사이에 끼인 남녀의 아슬아슬한 줄다리기가 이제껏 본적 없는 아찔하고 설레는 운명 쉐어 로맨스를 예고한다. 여기에 두 사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하고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쫄깃한 긴장감을 높인다.

 

‘황금빛 내 인생’으로 최고 시청률 45.1%(닐슨코리아)라는 경이적 기록을 일군 박시후와 대체불가 매력의 ‘로코퀸’ 송지효의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화제의 중심에 선 ‘러블리 호러블리’는 호러와 멜로를 넘나드는 신선한 설정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전망.

 

먼저 박시후는 ‘뭘 해도 되는 남자’ 유필립으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온 우주의 기운이 향한 듯 좋은 운을 타고났지만, 서른네 살을 앞둔 인생 최고의 황금기에서 뜻밖의 난관을 만난다. ‘황금빛 내 인생’에서 부드럽지만 강인한 이미지와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률 제왕’으로 거듭난 박시후의 또 다른 연기 변신에 기대를 모은다.

 

박시후는 “‘황금 빛 내인생’ 이후 다시 한 번 KBS ‘러블리 호러블리’ 작품에 참여하게 돼 설렌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묘한(?) 좋은 느낌을 받았고, 독특한 장르이기도 해서 많은 기대가 되는 작품이다. 좋은 작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예능부터 드라마, 영화까지 한계 없는 활약을 펼치며 사랑받는 송지효는 ‘뭘 해도 안 되는 여자’ 불운의 아이콘 을순 역으로 분한다. 음침한 얼굴과 달리 내면은 밝고 긍정적인 인물이다. ‘구여친클럽’, ‘응급남녀’,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등의 로맨틱 코미디를 통해 유쾌한 설렘을 선사해 온 송지효는 최근 영화 ‘바람 바람 바람’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과시하며 호평 받았다.

 

송지효는 “흥미로운 소재를 다룬 작품에 함께 하게 되어 설레고 기대 된다. 제작진, 배우 분들과 좋은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러블리 호러블리’는 오는 8월 KBS2TV에서 첫 방송 된다.

 

<사진제공=후팩토리, 마이컴퍼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