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호칭 여사와 함께 '이네이블링 빌리지' 방문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7/13 [08:36]

김정숙 여사, 호칭 여사와 함께 '이네이블링 빌리지' 방문

이상호 기자 | 입력 : 2018/07/13 [08:36]
    청와대
[주간현대]김정숙 여사는 지난 12일 리셴룽 총리 부인 호칭 여사와 함께 싱가포르의 장애인 사회 통합 지원센터 ‘이네이블링 빌리지’를 방문했습다.

김 여사는 장애인통합지원센터 등 싱가포르의 장애인에 대한 선진 정책을 높이 평가하고 우리나라도 여러 정책들이 있지만 싱가포르에서 배울점들도 많은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 곳에서 김 여사는 부모님들이 장애를 지닌 아이를 잃어버리는 일을 방지하고자 만든 ‘스마트워치’를 보며 “이것은 장애 뿐 아니라 고령화 시대를 맞아 치매를 앓고 있는 어르신들에게도 필요한 물건이다.”며 관심을 표했다.

또한 두 여사는 한 아이를 성장시키기 위해선 마을 전체가 힘을 모아야 하듯 장애와 비장애를 나누지 말고 모든 아이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게 국가가 나서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나누기도 했다.

한 편 김 여사는 호칭 여사에게 평창패럴림픽 때 사용했던 현수막으로 만든 가방을 선물로 건네며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청와대에서도 여러가지를 하는데 이 에코백도 그 중 하나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청와대는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비닐봉투 대신 장바구니를 사용하며 환경오염 줄이기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호 여사는 여성노동자를 묘사한 장애인의 작품이 그려진 머그컵을 선물하며 “싱가포르의 여성 노동자들이다. 건국 때부터 싱가포르의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한 분들이 바로 이 분들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정숙 여사와 호칭 여사는 오늘로써 네번째 만남을 가지게 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문재인-김정은 평양 만남 바라보는 프레스센터의 모습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