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여가친화기업’ GC녹십자 선정

근무시간 준수 및 여가활동지원 등 일과 삶의 균형 실현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2/06 [17:31]

‘2018년 여가친화기업’ GC녹십자 선정

근무시간 준수 및 여가활동지원 등 일과 삶의 균형 실현

정규민 기자 | 입력 : 2018/12/06 [17:31]

▲ GC녹십자가 '2018년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됐다. ©GC녹십자

 

GC녹십자가 ‘2018년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됐다.


6GC녹십자는 지난 5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년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여가친화기업 인증사업은 매년 임직원들이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활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다. ‘교육 프로그램 내용임직원 만족도등이 평가 대상이며 올해는 GC녹십자를 비롯해 총 39개 기업이 선정됐다.

 

GC녹십자는 PC·오프제 등 근무시간 준수와 시차 출퇴근제 등을 통한 유연한 근무 환경조성을 통해 임직원의 일과 삶의 균형을 실현했다.

 

특히 체육문화센터, 도서관, 여성전용 휴게실 등 여가지원시설과 사내·외 교육 프로그램 및 사내동아리 등 여가활동지원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캘리그래피’, ‘핸드 페인팅등 매월 다른 주제로 진행하는 커넥트 플러스등 다양한 문화행사도 호평받았다.

 

이번 선정에 따라 GC녹십자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기업 홍보 및 소속 임직원의 여가활동 증진을 위한 문화예술프로그램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남기준 GC HRM팀장은 임직원의 삶의 만족은 곧 회사에 대한 만족도와 일의 능률 향상으로 이어진다앞으로도 임직원의 일과 삶 사이의 양립 실현을 위해 전사적인 차원에서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