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사생활’ 인피니트 성열, 드디어 드론 감독 데뷔 ‘진지 눈빛’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13 [14:12]

‘동물의 사생활’ 인피니트 성열, 드디어 드론 감독 데뷔 ‘진지 눈빛’

김정화 | 입력 : 2018/12/13 [14:12]



‘동물의 사생활’ 인피니트 성열이 첫 드론 촬영에 도전한다.  

 

KBS 2TV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이하 ‘동물의 사생활’)은 다큐멘터리 제작에 뛰어든 스타들의 모습을 담으며 신선한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이하늬, 박진주, 성열, 엘은 바다의 수호신으로 불리는 혹등고래의 특별한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자연과 동물의 위대함에 감동 받는 이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커다란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이제껏 보지 못한 스타들의 색다른 모습, 진정성 있는 모습도 ‘동물의 사생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인피니트 성열의 열정과 도전을 빼놓을 수 없다. 성열은 ‘동물의 사생활’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피부에 화상을 입고도 혹등고래의 모습을 담기 위해 거침없이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가 하면, 타고난 시력으로 혹등고래를 찾아내는 ‘고래 파인더’로 능력을 발휘하기도 했다.

 

이렇듯 만능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성열. 뿐만 아니라 그는 지치지 않는 열정을 보여주며 팀에 활력까지 불어넣고 있다. 이러한 성열이 이번에는 혹등고래 다큐멘터리의 엔딩을 장식할 드론 촬영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내일(14일) 방송되는 ‘동물의 사생활’ 4회에서 성열은 첫 드론 촬영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다큐멘터리의 엔딩이 될 명장면을 포착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이 바로 드론 촬영. 성열이 찍어야 하는 장면은 바로 망망대해를 함께 유영하는 혹등고래 모자의 모습이다. 앞서 이 장면을 자신의 손으로 찍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던 성열. 그는 이 경이로운 장관을 담아낼 수 있었을까.

 

성열은 혹등고래의 압도적 모습을 담아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특히 어릴 때부터 RC카 운전, 헬리캠 다루는 것을 좋아했던 성열의 취미가 적극 활용됐다고. 하지만 바다 위에서 드론을 날리는 것은 위험 부담도 따르는 터. 단 한 번의 실수로 드론이 바다로 빠져버리면 모든 데이터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엄청난 부담감을 안은 채 드론 촬영에 몰두하고 있는 성열의 모습에서는 신중함이 엿보인다.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게 눈빛을 빛내는 성열의 모습이 그가 얼마나 촬영에 집중했는지 짐작하게 한다. 과연 성열은 첫 드론 촬영에 성공할 수 있을까. 혹등고래 다큐멘터리의 마지막 한 조각을 장식할 엔딩을 멋지게 담아낼 수 있을지, 성열의 드론 촬영 도전에 관심이 모인다.

 

한편 성열의 첫 드론 촬영 도전이 예고된 KBS 2TV ‘동물의 사생활’ 4회는 내일(14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09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