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계 표백제 11개 제품 가성비·세탁력 집중분석

애경산업 ‘스파크 산소표백제’ 가성비 최고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4/02/07 [16:11]

산소계 표백제 11개 제품 가성비·세탁력 집중분석

애경산업 ‘스파크 산소표백제’ 가성비 최고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4/02/07 [16:11]

제품별 가격 차이 최대 15배···옥시크린 ‘오투액션 액체형’ 1042원 가장 비싸

일반세탁 조건에서 오염 제거는 ‘오투액션 액체형’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평가

 

▲ 한국소비자원이 1월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의류용 표백제 품질 비교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가정에서 주로 사용하는 의류용 산소계 표백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가성비 조사를 했더니 가격 차이가 최대 15배나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표백제 제품을 이용해 담금 세탁을 진행할 경우, 유색 의류의 색상에 변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얼룩 제거 성능도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소비자원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의류용 산소계 표백제 11개 제품(분말형 8개 제품, 액체형 3개 제품)을 시험·평가했다. 대상 제품은 분말형 ▲넬리 산소표백제 ▲비트 오투 크린 플러스 ▲슈가버블 산소계 표백제 오투쎈 ▲스파크 산소표백제 ▲오투액션 베이킹소다 ▲유한젠 멀티액션 ▲테크 산소크린 ▲화이트크리스탈 등이다. 액체형 제품은 ▲오투액션 액체형 ▲유한젠 액체형 ▲테크 산소크린 액체형 등이다.

 

조사 결과 가장 저렴한 제품은 ‘스파크 산소표백제’로 담금세탁 시 사용량 대비 69원(담금물 5리터 기준)이었으며, 가장 비싼 제품은 ‘오투액션 베이킹소다’로 1042원이었다. 액체형 제품의 경우, 일반세탁 조건에서 ‘테크 산소크린 액체형’이 105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오투액션 액체형’은 1187원으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유색 의류에 표백제를 사용할 때 세탁 조건에 따른 색상변화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청색 염색포를 이용해 시험한 결과, 세탁기에 세제와 표백제를 함께 넣고 세탁하는 일반 세탁 조건에서는 전 제품이 염색포의 색상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특정 얼룩이 묻은 옷을 표백제 녹인 물에 담가 세탁하는 담금 세탁 시에는 전 제품에서 염색포의 색상변화가 나타났다.

 

일반 세탁 조건에서 피지와 먼지 오염의 제거는 ‘오투액션 액체형‘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담금 세탁 조건에서 기름·흙 등 오염은 분말형인 ‘오투액션 베이킹소다‘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분말형 제품의 사용량 대비 가격은 찌든 때와 특정 얼룩이 묻었을 때 표백제를 녹인 물에 담가 세탁하는 담금 세탁 조건에서 ‘스파크 산소표백제‘가 6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또 ‘오투액션 베이킹소다‘는 1042원으로 가장 비싸 제품 간 최대 15배 차이가 있었다.

 

액체형 제품의 사용량 대비 가격은 세탁기에 세제와 표백제를 함께 사용하는 일반 세탁 조건에서 ‘테크 산소크린 액체형‘이 105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오투액션 액체형‘은 1187원으로 가장 비싸 제품 간 최대 11배 차이가 났다.

 

안전 사용을 위한 주의사항도 지적됐다. 액체형 제품의 액성(pH)은 약산성으로 제품 표시와 모두 일치했다. 분말형 제품은 액성을 표시할 의무는 없으나 4개 제품은 표준사용량을 물에 녹였을 때의 액성을 표시했고, 약알칼리성으로 표시와 일치했다. 소비자원은 보다 안전한 사용을 위해 분말형 제품도 물에 녹였을 때의 액성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산소계 표백제와 염소계 표백제를 혼합 사용하면 격렬한 반응이 일어나거나 염소가스가 발생할 수 있다. 일부 제품은 이에 대한 혼합 사용 금지 표시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액성 표시가 없거나 염소계 표백제 혼합 사용 금지 표시가 없는 5개 제품(4개 업체)에 표시 개선을 권고했다. ㈜이든힐, ㈜유한양행은 분말형 표백제를 녹였을 때의 액성 표시 및 염소계 표백제 혼합사용 금지 표시 계획을 소비자원에 알려왔고, ㈜비엔디생활건강은 분말형 표백제를 녹였을 때의 액성 표시 계획을, (유)옥시레킷벤키저는 염소계 표백제 혼합사용 금지 표시 계획을 알려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