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밀억제권역 자치단체 공동대응협의회’ 제1회 정기회의 열려

안양·군포·의왕·과천 등 12개 시, ‘과밀억제권역 규제 완화 이슈 및 현실화 방안’ 논의
지난해 11월 지방자치 실현‧수도권정비계획법 따른 규제 해소 공동 대응 위해 결성

강성봉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9:43]

‘과밀억제권역 자치단체 공동대응협의회’ 제1회 정기회의 열려

안양·군포·의왕·과천 등 12개 시, ‘과밀억제권역 규제 완화 이슈 및 현실화 방안’ 논의
지난해 11월 지방자치 실현‧수도권정비계획법 따른 규제 해소 공동 대응 위해 결성

강성봉 기자 | 입력 : 2024/04/01 [19:43]

▲ ‘과밀억제권역 자치단체 공동대응협의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송재환 부천시 부시장, 이진찬 성남시 부시장,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하은호 군포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김성제 의왕시장, 김동근 의정부시장, 이현재 하남시장, 신계용 과천시장, 백경현 구리시장, 정순욱 광명시 부시장.     ©

 

안양·군포·의왕·과천·수원·부천·고양·성남·의정부·하남·광명·구리시 등 12개 지방자치단체가 구성한 ‘과밀억제권역 자치단체 공동대응협의회(수석공동회장 김성제, 이하 ’공동대응협의회’)가 첫 회의를 개최해 과밀억제권역 내 불합리한 제도개선을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공동대응협의회는 지난 3월 26일 의왕 포일어울림센터 대강당에서 과밀억제권역의 규제 해소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2024년도 제1회 ‘공동대응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기회의에는 수석공동회장인 김성제 의왕시장을 비롯한 해당 협의회 소속 12개 市 시장·부단체장 및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과밀억제권역 내 불합리한 제도개선을 위해 힘을 모으는데 의견을 함께했다.

 

▲ 김성제 수석공동회장(오른쪽 앞 줄 가운데)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이번 정기회의에서는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의 규제 완화 이슈 및 현실화 방안’을 주제로 수원시정연구원의 연구과제 발표와 협의회 운영 등과 관련한 보고 및 안건 심의 등이 이뤄졌다.

 

이재준 대표회장(수원시장)은 과밀억제권역 내 규제 완화와 관련해 세법 중과세를 선결과제로 지적하면서 각종 규제 사항을 담은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 등을 차근차근 풀어나가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 외에도 국회 차원에서 과밀억제권역 내 문제점이 논의될 수 있도록 토론회 등을 적극 추진하자는 의견 등 40년 동안 해결되지 않은 과밀억제권역 내 규제 해소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 김성제 수석공동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

 

김성제 의왕시장은 “우리시는 과밀억제권역 못지않게 개발제한구역이라는 큰 규제가 도시 발전에 저해 요소로 꼽혔으나 각고의 노력으로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백운밸리, 장안지구 도시개발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했으며, 그 결과 개발제한구역 면적을 80%까지 줄여나가고 있다”며 “공동으로 힘을 모으면 과밀억제권역 내 다양한 문제를 하나씩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양·군포·의왕·과천·수원·부천·고양·성남·의정부·하남·광명·구리시는 지난해 11월 지방자치 실현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수도권정비계획법 등으로 인한 규제를 해소하는 데 공동 대응하기 위해 ‘과밀억제권역 자치단체 공동대응협의회’를 구성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first regular meeting of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Local Government Joint Response Council’ held

 

Twelve cities, including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discuss ‘issues of deregulation in overpopulation control areas and practical measures’

 

Formed in November last year to jointly respond to the realization of local autonomy and resolution of regulations under the Metropolitan Area Readjustment Planning Act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Local Government Joint Response Council' (Senior Co-Chairman Kim Seong-je, hereinafter referred to as 'joint response') was formed by 12 local governments including Anyang, Gunpo, Uiwang, Gwacheon, Suwon, Bucheon, Goyang, Seongnam, Uijeongbu, Hanam, Gwangmyeong, and Guri-si. Council' held its first meeting and spoke with one voice to improve the unreasonable system in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On March 26, the Joint Response Council held the first ‘Joint Response Council’ in 2024 at the main auditorium of the Foil Harmony Center in Uiwang to discuss ways to relieve regulations in overcrowding control areas.

 

At the regular meeting on this day, about 100 people, including senior co-chairman Kim Seong-je, mayor of Uiwang, and mayors, deputy heads, and officials from 12 cities belonging to the council, attended and agreed to join forces to improve the unreasonable system in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At this regular meeting, reports and agenda deliberations related to the presentation of research projects by the Suwon City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and operation of the council were held under the theme of ‘Issues of deregulation in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practical measures.’

 

CEO Lee Jae-jun (Mayor of Suwon) pointed out heavy taxation as a prerequisite for easing regulations in overpopulation control areas and proposed the idea of gradually working through the revi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Area Readjustment Planning Act, which includes various regulations. In addition, various opinions were presented to resolve regulations in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that have not been resolved for 40 years, including the idea of actively promoting discussions to discuss problems in the overpopulation control area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Uiwang Mayor Kim Seong-je said, “In our city, the large regulation of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as much as the overpopulation control zone was considered an obstacle to urban development, but through hard work,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was lifted and the Baekun Valley and Jangan district urban development projects were successfully promoted. “As a result, we are reducing the area of the development restriction zone by 80%,” he said. “If we work together, we will be able to solve various problems in the overpopulation control zone one by one.”

 

Anyang, Gunpo, Uiwang, Gwacheon, Suwon, Bucheon, Goyang, Seongnam, Uijeongbu, Hanam, Gwangmyeong, and Guri cities jointly responded in November last year to resolve regulations due to the Seoul Metropolitan Area Readjustment Planning Act for the realization of local autonomy and sustainable growth. To this end, the ‘Joint Response Council of Local Governments in Overpopulation Suppression Areas’ was formed.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둘째주 주간현대 124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