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대통령 부인 정무·인사 개입 소문"

"낭설일 수도, 과장일 수도 있는데 이런 소문 막 떠돈다” “대통령이 그런 소문 나지 않게끔 미연에 예방책 강구해해야”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12:02]

이상민 "대통령 부인 정무·인사 개입 소문"

"낭설일 수도, 과장일 수도 있는데 이런 소문 막 떠돈다” “대통령이 그런 소문 나지 않게끔 미연에 예방책 강구해해야”

송경 기자 | 입력 : 2024/04/18 [12:02]

'박영선·양정철 기용설'에 대해 대통령실은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모양이 참 이상하게 된 것”

비서실장·정무라인 몰랐던 것에 대해 “조직의 기본 시스템도 작동 안 되고 있다는 것 아니냐?”

 

▲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  © 뉴시스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이 “시중에는 대통령 부인이 정무·인사 개입한다는 소문이 막 떠돌고 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총선 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 입당을 했지만 ‘6선 의원’ 도전에 실패한 이 의원은 4월 18일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이 일절 이런 일이 없도록, 그런 소문이 나지 않게끔 미연에 예방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의원은 '해병대 채 상병 사건' 실체 규명에 대해 언급하면서 “지금 수사도 제대로 안 되고 있고, 외압받았다는 부분에 대해서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누구 말이 맞는지 빨리 해명을 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 무슨 백 사건도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면서 “엄연히 함정으로 끌어들인 유인책이고 한 그것은 있지만 그 잘못과 별도로 받은 건 잘못”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주고받고 한 부분에 대해 대통령이 사과하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시중에는 대통령 부인이 인사나 정무에 개입을 한다. 그게 낭설일 수도 있고 과장된 것일 수도 있는데 이런 소문이 막 떠돈다”면서 “그런 소문이 없도록, 대통령이 그런 소문이 나지 않게끔 미연에 예방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집권여당 참패 이후 윤석열 대통령의 새 국무총리, 대통령실 비서실장 인사를 둘러싸고 잡음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이렇게 하자니 저런 말 나오고, 저렇게 하자니 이런 말 나오고 그건 어쩔 수가 없고, 그것에 대한 결과도 책임도 대통령이 각오를 해야 된다”면서 “지금 일부 야권에 있었던 인물이 (하마평에) 거론되는 건 절차적으로도 그렇고 방식도 그렇고 패착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전날인 4월 17일 윤 대통령이 국무총리와 대통령실 비서실장 후보로 친문 핵심이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정치권이 술렁거렸다.

 

진행자가 ‘박영선 총리, 양정철 비서실장 기용설을 말하는 것이냐’고 묻자 이 의원은 “만약 그렇다면 야권의 실직적 추천을 받든가, 아니면 어느 정도 양해가 되어야 하는데. 그런 것 없이 그냥 떠보는 식이었다는 것으로 정리가 되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면서 “대통령실은 아니라고 부인했지만 모양이 참 이상하게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영선·양정철 기용설’을 이관섭 비서실장과 정무라인, 홍보라인이 전혀 몰랐던 상황에 대해서는 “대통령실의 내부의 책임 있는 사람은 정리를 해야 될 것 같다”면서 “지금 조직의 기본적인 시스템도 작동이 안 되고 있다는 것 아니냐?”고 짚었다.

 

그러면서 “(만약) 대통령 본인이 계통을 밟지 않고 한두 사람에게 얘기한 검토 정도, 아이디어 수준의 얘기가 언론에 흘러나갈 정도면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그럼 제3라인은 누구인가? 윤석열 대통령 측근 그룹, 제3라인 일부 참모를 아느냐’고 묻자 “윤 대통령의 핵심을 잘 모른다”고 에둘러 답한 뒤 “지금은 윤석열 대통령한테 큰 위기상황이고 이를 돌파하려면 야권과 (협치) 결심을 해야 된다”고 짚었다.

 

이어 “어쨌든 이번 총선에 득세했던 민주당, 조국신당과 같이 국정을 끌어가는 연정 수준의 것을 할 것이냐, 아니면 대통령중심제로서 대통령이 책임을 지고 국민의 입맛에 맞게끔, 선제적 조치를 해나갈 것이냐 그 선택밖에 없다”면서 “그런데 국민이 요구하는 수요도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야당과 그 수준도 안 되고 있고. 그러면 둘 다 안 되고 있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복현 법률수석 신설’에 대해서는 “사실상 민정수석을 맡긴다는 것 아니냐”면서 “그냥 보통 사람들이 알고 있는 걸로 하면 되지. 그거 했다고 해서 나무랄 사람도 없는데 작은 걸 (두고) 고집부리고 그러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제2부속실 같은 것도 대통령 부인에 대한 관리를 한다면 빨리빨리 하는 게 낫다”면서 “내가 볼 때는 쓸데없는 옹고집. 그러면 국민들이 볼 때는 좁쌀정치로 보이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