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보이스피싱 피해 취약계층에 예금·대출금리 1.5%p 우대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5/02 [15:32]

우리은행, 보이스피싱 피해 취약계층에 예금·대출금리 1.5%p 우대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5/02 [15:32]

60대 이상 취약계층 피해고객에 금리 우대

70대 이상 피해자 신고·피해구제신청 지원

 

 

우리은행이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를 당한 60대 이상 취약계층에 예금금리와 대출금리를 각각 1.5%포인트 우대하는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2일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알고도 당한다? 선 넘는 보이스피싱, 내 가족을 지키는 보이스피싱 예방법'을 주제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보이스피싱 피해 금리 지원을 시행한다. 대상은 60대 이상, 연소득 2000만 원 이하, 피해 발생 시점에 대출 및 정기 예적금을 보유한 개인 고객이다.

 

대상 고객에게는 대출금리를 최대 1.5%포인트 인하한다. 대출잔액 3000만 원 이하에 인하 적용일로부터 1년간 지원된다. 예금금리는 최대 1.5% 인상된다. 정기예금 잔액, 적금 계약액 1000만 원 이하에 적용된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또 이날부터 보이스피싱에 취약한 70대 이상 고령층을 위한 전용 상담채널을 설치하고 경찰 신고와 피해구제 신청 등 행정절차를 현장에 나가 직접 대행하기로 했다.

 

전용 상담채널 개설 및 현장지원 서비스는 70대 이상 연소득 2000만 원 이하 독거 어르신이 대상이다. 전용 상담채널로 전화하면 우리은행 직원이 경찰 신고와 피해구제 신청 등 행정절차를 대행한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일 보이스피싱을 당한 우리은행 고객에 대해 최대 300만 원까지 보상되는 무료보험 가입을 지원하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우리WON뱅킹 앱과 보이스피싱방지앱(싹다잡아)이나 전자금융사기예방서비스를 설치하고 영업점을 방문해 보상보험을 신청하면 된다. 보이스피싱 취약계층인 20대와 50대 이상은 보이스피싱방지 앱만 설치한 후 영업점을 방문해도 된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현옥 우리은행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 부행장은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가장 큰 유형인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화, 문자 대출 권유를 거절하고 실제 금융회사인지 금감원 홈페이지 '파인'이나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에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인사칭형은 본인과 통화하거나 가족과 본인만 아는 정보를 물어보면서 진위 여부를 확인해 예방한다. 기관사칭형의 경우 어떠한 공공기관도 개인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므로 대응하지 말고 단호히 거절해야 한다. 또 스미싱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에 신분증, 신용카드, 통장 사진 등을 저장하지 말고 수상한 링크, 첨부파일은 열지 않고 즉시 삭제해야 한다.

 

보이스피싱을 당했을 때는 계좌 지급정지부터 하고 본인이나 사기범 계좌의 금융회사 콜센터로 신고한다.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명의도용 여부를 확인하고 피해구제를 받으려면 가까운 경찰서에 방문해 피해 사실에 대한 '사건사고사실확인원'을 발급받아 3영업일 내에 지급정지를 신청한 금융회사에 제출한다.

 

정 부행장은 "우리은행이 보이스피싱 예방, 금융소비자보호 1등 은행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 및 유관기관 등과 적극 협력해 관련 제도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