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들 행패 만연…검사인지 깡패인지 알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5/10 [16:39]

“검사들 행패 만연…검사인지 깡패인지 알 수 없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5/10 [16:39]

이재명 민주당 대표, “최후의 수단인 검찰이 왜곡돼 있으면 이 나라 질서 어떻게 되겠나”

 

 

이재명(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월 8일 검찰이 증언을 강요하고 사건을 조작했다는 ‘모해위증 교사’ 의혹을 거론하며 “검사들의 독선 정도가 아니라 행패가 만연한 것 같다. 검사인지 깡패인지 알 수가 없다”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이 사회의 법질서, 최소한의 도덕을 유지하는 최후의 수단”이라며 “그런데 그 최후의 수단이 왜곡돼 있으면 이 나라 질서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장경태 최고위원이 이날 회의에서 튼 유튜브 채널 <뉴탐사>의 ‘장시호 녹취록’ 영상을 거론했다. 해당 영상에는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2017년 국정농단 관련 재판 등에서 검찰과 거래했던 정황을 상세히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뉴탐사>는 검찰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사건에서 술판 회유가 없었다고 강변했지만, 녹취록은 오히려 검찰 내에서 회유와 증언 조작이 일상적으로 자행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장 최고위원은 해당 영상에 대해 “검찰이 피고 장시호와 만나 구형량을 알려주고 법정구속된 날 따로 만나서 위로하고 약을 주고 심지어 삼성 관련 다른 공판에 증인으로 설 때를 대비해 적어준 내용을 외우라 한다”며 감찰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조사받는 피의자를 시켜서 질문지와 답변 내용을 주고 외우게 했다는데 모해위증교사죄로 징역 10년짜리 중범죄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찰할 일이 아니라 당연히 탄핵해야 되고 그걸 넘어서서 형사 처벌해야 할 중범죄”라며 박찬대 원내대표에게 “원내에서 각별히 대책을 세워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그러자 박 원내대표는 “검사들의 범죄행태가 드러나면 가차 없이 따박따박 법적 책임을 묻고 필요하다면 꼭 탄핵하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상상을 초월하는데, 뭘 잘못해도 자신들이 기소권·수사권을 독점하고 있으니까 마음대로 하는 것 아니냐”고 짚으면서 “검사는 죄를 지어도 다 괜찮다, 그런 생각 가지고 있는 것 아닌가. 없는 죄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이런 해괴한 자만심이 가득한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사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됐는데 대한민국이 정말로 새로 출발하기 위한 국정 기조 전환의 상징과 같은 현상”이라며 “검사들의 범죄 행위에 대해서는 일반시민 범죄보다 훨씬 더 강하게 조사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5월 9일부터 일주일간 입원 치료를 위한 휴가를 떠났다.

 

민주당은 5월 7일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이 대표가 9일부터 15일까지 치료를 위한 휴가를 갖는다”며 “총선으로 하지 못하고 미뤄온 치료를 받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5월 16일부터 복귀해 당 대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휴가 기간 동안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구체적인 병명은 밝힐 수 없으나 치료를 받으면 정상 활동이 가능하다”며 “구체적인 증상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 1월 부산에서 피습을 당했는데 이 대표 측은 휴가가 피습 영향인지에 대해서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피로 누적도 아니고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그동안 총선이 있고 시간이 안 났다”며 “시간이 지나면 치료 받기도 마땅치 않을 거 같아서 일주일 동안 치료를 위한 휴가를 쓰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