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vs 오세훈 ‘직구 금지’ 연일 충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5/24 [16:24]

유승민 vs 오세훈 ‘직구 금지’ 연일 충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5/24 [16:24]

유, “오세훈, 정부에 말할 배짱 없나” vs 오, “야당보다 더한 여당 자제해야”

 

▲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오세훈 서울시장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5월 20일 정부의 국가통합인증마크(KC) 미인증 제품 해외 직접구매(직구) 금지 논란을 두고 연일 설전을 벌였다.

 

오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모래주머니라도 급하게 쌓는 게 오히려 상책”이라며 정부 해외직구 금지 조치가 불가피했다고 두둔했다. 아울러 “정부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며 유 전 의원 등을 겨냥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정부 해외 직구 규제 정책을 놓고 “빈대 잡겠다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라며 비판한 바 있다. 논란이 이어지자 정부는 사실상 이를 철회했다.

 

유 전 의원은 오 시장의 ‘해외 직구 금지’ 찬성 입장과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서는 말할 배짱이 없나“라며 “정치적 동기로 반대를 위한 반대, 근거 없는 비판은 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직격했다. 아울러 “오 시장은 해외직구 금지를 비판한 ‘여당 중진’을 콕 집어 비판했다”며 “그런 생각이라면 사흘 만에 (해외직구 금지를) 철회한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 해외직구를 다시 금지하라고 똑바로 얘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유해 제품의 직구나 수입에 찬성할 사람이 누가 있겠나”라며 “정부가 80개 제품의 해외직구를 금지한 조치는 유해성이 입증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KC 인증만을 기준으로 포괄적으로 금지하니 국민들 비판이 폭발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 오세훈 서울시장.

 

이에 오 시장은 다시 글을 올리고 “정부 정책에 일부 거칠고 성급한 측면이 있어 사과까지 했지만, 애당초 전체 직구도 아니고 우리 일상에 밀접한 제품만 규제하겠다고 한 것에는 고민이 녹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이 제 의도를 곡해한 듯해 아쉽다”며 “‘여당 내 야당’이 돼야지, ‘야당보다 더한 여당’은 자제돼야 한다. 건강한 당정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건 단순 비판보다 어렵고 힘든 일“이라고 했다.

 

그러자 유 전 의원은 재차 “명백한 사안에 무슨 곡해가 있다는 건지 오 시장은 분명하게 말하길 바란다”며 “서울시가 몇 달 전부터 직구 문제를 고민하고 해법을 찾았다면 왜 정부에 진작 알려주지 않았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오 시장은 그렇게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면서 왜 대통령실과 정부가 KC 미인증 해외직구 금지를 공식 철회하고 사과하기 전에 말리지 않았나”라며 “제게 시비 걸 게 아니라 발표 사흘 만에 철회한 정부와 대통령실을 비판하라”고 비꼬았다.

 

유 전 의원은 “‘당정 관계’니, ‘야당보다 더한 여당’이라는 감정적 언사로 논점을 이탈하고 프레임을 바꾸려 하지 말라”며 “정치인이 자신의 주장과 의견을 언론이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