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스아트 강판으로 문화유산 복원현장 지원

포스아트 덕분에 국가유산청 궁·능유산 복원 현장이 공공예술과 휴식 공간 거듭나기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1:34]

포스코, 포스아트 강판으로 문화유산 복원현장 지원

포스아트 덕분에 국가유산청 궁·능유산 복원 현장이 공공예술과 휴식 공간 거듭나기

송경 기자 | 입력 : 2024/05/30 [11:34]

포스코의 철과 문화유산, 예술의 만남…궁·능 유산 복원현장에 포스아트 아트펜스 총 390미터 설치

서울둘레길 2.0 6곳에 포스아트 종합안내판 설치...포스아트 활용한 프로젝트로 철의 새 이미지 전달

 

▲ 덕수궁 선원전 권역 복원공사 현장에 설치된 포스아트 아트펜스.

 

포스코가 포스맥(PosMAC)을 기반으로 제작한 포스아트(PosART) 강판의 다양한 활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맥(PosMAC)은 포스코 고유의 기술로 개발한 고내식(高耐蝕) 강판을 가리킨다. 또한 포스아트(PosART) 강판은 생생한 색상과 섬세한 질감 표현이 가능하고 기존 대비 해상도가 최대 4배 이상 높은 고해상도 프리미엄 잉크젯 프린트 강판을 일컫는다. 

 

최근 포스코의 포스아트(PosART) 강판 덕분에 국가유산청의 궁·능유산 복원 현장이 공공예술과 휴식의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국가유산청 궁능유적본부는 지난 4월 25일 오후 최응천 국가유산청장과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 포스코 오도길 강건재가전마케팅실장, 포스코스틸리온 윤석철 컬러마케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덕수궁 선원전 권역과 포스아트로 만든 ‘아트펜스’가림막을 공개하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 경복궁 영훈당 권역 복원공사 현장에 설치된 포스아트 아트펜스.

 

포스코그룹과 국가유산청은 지난해 8월 궁·능 복원현장의 디자인 개선과 강재 사용 및 순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디자인 환경 개선을 위한 아트펜스용 강판 후원, 강재절감 등을 위한 구조설계 검토 지원, 강재의 재활용 활성화, 궁·능 전통철물의 보존·연구 활용 등 4가지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해왔다.

 

지난 4월 25일 공개된 포스아트 아트펜스는 포스코그룹과 국가유산청 간 헙업의 첫 성과물이다. 문화유적 복원 현장의 가림막을 플라스틱 판넬과 시트지 대신에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인 포스맥(PosMAC) 위에, 포스코스틸리온의 포스아트 기술을 적용해 공공디자인 환경을 개선한 새로운 시도인 것이다.

 

덕수궁에는 덕수궁 선원전 터 내부 (길이 79m)과 덕수궁 선원전 터 외(길이 85m)에, 경복궁의 영훈당 3곳에 포스아트 아트펜스가 설치되었다. 궁능유적본부 홍보대사인 이명호 사진작가가 선원전 터에 남아 있는 회화나무 등을 모티브로 만든 디자인으로 제작되었다.

 

포스코와 포스코스틸리온은 경복궁 등 문화유적 복원공사 대상으로 포스아트, Pos-H 등 철강제품의 적용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매헌 시민의 숲에 설치된 포스아트 서울둘레길2.0 종합표지판.

 

이 밖에도 포스아트는 다양한 공공시설물에 활용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4월 서울시와의 협업을 통해 포스아트로 제작한 ‘서울둘레길 2.0’ 대형 종합안내판을 설치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포스코와 서울시가 지난해 7월 맺은 순환경제사회 촉진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서울시는 지난 4월 말 서울의 대표적인 걷기 길인 서울둘레길의 코스를 세분화하고, 접근성을 높여 ‘서울둘레길 2.0’을 시민들에게 선보였다.

 

이에 포스코는 업그레이드된 서울둘레길을 반영해 전 구간을 소개하는 종합 안내판을 포스아트로 제작 지원했다. 종합안내판을 통일된 색상과 디자인으로 시인성을 높여 제작하는 한편, 부식에 강한 포스맥 위에 포스아트 기술을 적용해 디자인과 내구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포스코와 서울시는 포스아트 서울둘레길2.0 종합안내판을 아차산 공원, 화계사, 매헌 시민의 숲 등 개편된 둘레길의 권역별 주요 지점 6개소에 설치해 시민들이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제고했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포스아트를 활용한 다양한 프로젝트로 시민들에게 철의 새로운 이미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