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800-7070 어쨌기에 운영위 공방 후끈?

야당, 이종섭에 전화한 주체와 관련 대통령실 참모 추궁...용산 참모들 "대통령실 전화번호는 보안사항"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7/02 [12:38]

02-800-7070 어쨌기에 운영위 공방 후끈?

야당, 이종섭에 전화한 주체와 관련 대통령실 참모 추궁...용산 참모들 "대통령실 전화번호는 보안사항"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7/02 [12:38]

▲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여야는 7월 1일 채상병 순직사건 외압 의혹과 관련해 이종섭 전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건 대통령실 유선번호 '02-800-7070'을 두고 격돌했다. 

 

야당은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에 전화한 주체가 윤석열 대통령이라는 '확증' 아래 대통령실 참모들을 추궁했고, 여당은 외압 의혹을 부풀리기 위한 정치공세라고 맞섰다.  용산 참모들은 대통령실 전화번호는 보안사항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통령실 유선번호 02-800-7070 번호 사용 주체가 누구인지 운영위원장께서 지금 바로 대통령실에 요청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난 7월31일 오전 11시께 대통령 주재 외교안보수석보좌관 회의가 있었는데 회의 도중 대통령이 갑자기 격노를 하면서 바로 '국방부 장관 연결해라,  이런 일로 사단장 처벌하면 누가 사단장하냐'고 격노를 했다고 한다"며 "수사 외압 의혹의 진원지인 대통령 격노에 대해서 먼저 확인을 하는 게 문제 해결을 위한 첫 번째 단추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같은당 고민정 의원은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에 "차장이 배석했던 회의가 끝나고 11시54분께 02-800-7070으로 전화가 가고 그 다음 국방부 장관부터 시작해서 일사천리로 일처리가 된다"며 "이상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어 "저는 안보실장 라인을 의심을 했는데 4자로 시작한다고 확인해 주니 안보실은 아닌 거다. 비서실장방도 아니다. 그렇다면 대통령 집무실인가라는 의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정진석 비서실장은 이같은 민주당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대통령실의 전화번호는 기밀사항 외부로 유출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전화회선 재배치를 두고 증거인멸이라고 주장한데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 비서실은 수시로 인원이 늘어났다 줄었다 하는데 그때마다 전화기가 설치되고 철거된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곽상언 민주당 의원은 "전화 수신자의 전화기 화면에 02-800-7070이라는 번호가 뜬 거다. 이게 기밀사항이냐"고 따져물었다.

 

이에 정 비서실장은 "대통령실의 전화번호 일체는 기밀 보안사항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회의를 실시간으로 북에서도 시청하고  있을 거다. 대통령실 전화번호를 외부에 유출하는 일은 과거에  있지 않았다"고 맞섰다.

 

또 "문재인 정부에서도 내선 번호 일체를 공개하라는 요구에 업무 특성상 공개하지 못한다는 운영위 답변이 이뤄진 바 있다"고 했다.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국민의힘은 대통령실을 엄호했다.

 

권영진 국민의힘 의원은 "어떤 (야당)위원께서 챗GPT에 물어서 16개 번호가 나왔다며 대통령실 번호라고 한다. 그런데 그 근거가 MBC 뉴스"라며 "결국 MBC뉴스에 나온 02-800-7070 이걸 가지고 와서 마치 이게 대통령 외압의 통로로 된 전화번호인냥 의혹을 부풀린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수사 주체가) 여러분들이 만든 공수처 아닌가. 그것조차 못 믿겠다고 그러면서 수사 과정에 의혹을 더하고 근거도 없는 것으로 국민을 현혹시키면 채상병의 억울함을 밝히려는 야당의 자세라 국민들이 보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운영위원회에서 이렇게 하지 말고 공수처의 수사 결과가 여러분이나 국민이 납득할 수가 없는 게  있으면 공수처 해체 법안을 공동으로 발의하자. 그리고 특검으로 가자"고 제안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둘째주 주간현대 125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