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광명성절 기념공연 관람

객석에 나란히 앉아 박수 치고 웃고...리설주 1년 만에 공식석상 나타나 '눈길'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2/17 [11:48]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광명성절 기념공연 관람

객석에 나란히 앉아 박수 치고 웃고...리설주 1년 만에 공식석상 나타나 '눈길'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2/17 [11:48]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정은 동지께서 2월16일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광명성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 노동신문 화면 갈무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광명성절을 맞아 기념공연을 관람했다. 지난 1년 동안 공식석상에서 자취를 감췄던 부인 리설주 여사도 일정에 동행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김 총비서가 전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을 맞아 평양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열린 광명성절 기념공연을 당 중앙지도기관 성원들과 함께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총비서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극장 관람석에 나오자 전체 참가자들은 최대의 경의를 드리며 우렁찬 만세의 환호를 터쳐올렸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김 총비서와 리 여사가 객석에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하면서 박수 치고 웃는 모습의 사진도 실었다.

 

리 여사는 지난해 1월25일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이후 주요 행사에 한 차례도 나타나지 않아 불화설 등이 제기됐지만 여전히 '퍼스트 레이디'로서 위상을 지키고 있음이 확인됐다.

 

앞서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들은 지난 16일 국가정보원이 리 여사와 관련해 특별한 동향은 없으나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두문불출하는 것으로 추론한다는 보고를 했다고 전한 바 있다.

 

공연에는 국무위원회 연주단, 공훈국가합창단과 주요예술단체의 예술인들이 출연했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찬가와 송가가 올랐다.

 

김 총비서는 "위대한 장군님(김정일)에 대한 인민의 절절한 그리움과 당 중앙의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갈 불타는 맹세를 훌륭한 예술적 형상으로 보여줬다"며 출연자들의 공연 성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

 

김 총비서는 전날 금수산태양궁전도 참배했다. 신문은 이날 1면에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해 2월16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주요 기념일의 자정이나 전날에 금수산궁전을 참배하는 관행을 보였지만, 이번에는 당일에 참배해 보도가 늦어진 것으로 보인다.

 

북한 공식매체들은 전날 김 총비서의 참배 소식을 전하지 않다가 오후 6시께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관련 소식을 보도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2012년 집권 이후 광명성절에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는 일정을 한 해도 거르지 않아왔다.

 

광명성절을 기념하는 문화 행사들도 이어졌다. 신문은 전날 만수대예술단 음악무용종합공연과 국립교향악단 음악회가 동평양대극장과 모란봉극장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12일에는 김정일 탄생 79돌 경축 중앙사진전람회가 개막했고, 근로단체인 청년동맹과 농근맹, 직총(직업총동맹)과 여맹(사회주의여성동맹)은 각각 지난 14일과 15일에 경축공연을 했다.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에 자신감을 가지면서 광명성절 계기 각종 행사를 예년 수준으로 재개하고 리 여사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북한은 얼음조각축전 외에 별다른 기념행사조차 없이 광명성절을 보냈다. 또한 김 총비서의 금수산궁전 참배에도 최소한의 간부들만 동행한 바 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넷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