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의원,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안 발의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4:45]

황운하 의원,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안 발의

송경 기자 | 입력 : 2021/04/09 [14:45]

▲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국 동북공정 등 의도적인 역사·문화 왜곡 게임물의 유통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은 우리 역사와 문화를 왜곡하는 게임물에 대한 사전심의를 강화해 건전한 게임문화를 확립하도록 하는 「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4월9일 밝혔다.

 

최근 국내에 진출한 중국의 한 모바일 게임이 역사·문화 왜곡 논란을 빚은 바 있어 해외 게임물의 사전심의 강화에 대한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개정안은 게임물관리위원회가 게임물 등급분류 시 사행성 여부뿐만 아니라 역사 왜곡, 미풍양속 저해, 과도한 반국가적 행동, 범죄·폭력·음란 등의 여부에 관해서도 확인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황 의원은 “최근 중국 누리꾼들의 역사 왜곡과 더불어 김치와 한복 등 한국의 전통문화를 자국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른바 ‘문화공정’이 나날이 거세지는 상황”이라며 “대중문화를 통해 깊숙이 침투하는 외국의 역사 왜곡과 문화 침탈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이어 “특히 아동, 청소년에게 접근성이 높은 모바일 게임은 잘못된 역사의식과 문화를 확대·재생산할 우려가 있으므로 게임물의 사전검토를 강화해 건전한 게임문화를 확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의원의 법안에는 김상희·민형배·박영순·양정숙·이규민·이상민·이성만·이정문·홍정민 의원이 공동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넷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